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스펙 품앗이’ 논문교수 아들 인턴증명서가 왜 조국 자택 PC에…

1.jpg


검찰, 조국 장관 방배동 자택 압수수색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동양대 정경심 교수의 연구실 PC에서 발견된 자녀의 동양대 총장 명의 표창장 파일은 조 장관과의 직접 연관성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하지만 조 장관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 PC에서 서울대 법대 산하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 증명서 파일이 나오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검찰은 이제 자녀의 허위 인턴활동 증명서 발급 의혹에 조 장관의 직접 연루 가능성을 주목하고 있다.

 

스펙 품앗이단국대 교수 아들 증명서가 자택 PC

 

2009년 발급된 공익인권법센터의 인턴활동 증명서는 조 장관의 딸 조모 씨(28)와 조 씨의 한영외고 유학반 동기였던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 아들 장모 씨(28)의 것이다.

 

서울대는 조 장관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2007년부터 2012년까지 6년간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활동을 한 고등학생은 없었다는 회신 결과를 국회에 제출했다.

 

서울대 법대와 공익인권법센터로부터 제출받은 2007∼2012년 전체 인턴 참가자 17명은 서울대 대학생이거나 대학원생이었고, 타 대학 학생이나 고등학생은 없었던 것이다.

 

검찰은 그동안 조 씨 등의 대학 입시 전형에 활용된 인턴활동 증명서가 허위 또는 위조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추적해 왔다. 조 씨를 의학논문 제1저자로 등재시킨 장영표 교수의 아들 장 씨가 검찰에서조 장관의 딸이 자신의 인턴 증명서까지 함께 한영외고에 제출했다는 진술을 한 것이다.

 

동아일보 취재 결과 검찰 수사의 실마리는 조 장관 부부의 자산관리를 맡아온 한국투자증권 소속 프라이빗뱅커(PB) 김모 씨(37)가 검찰에 제출한 조 장관 자택의 PC 하드디스크에서 발견된 것으로 파악됐다. PC 하드디스크에서 조 씨의 서울대 인턴활동 증명서 파일은 물론이고 장 씨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 증명서까지 발견됐다.

 

법조계에선증명서 자체가 조 장관 자택 PC에서 위조된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검찰은 최근 서울대 관계자를 비공개 소환해 인턴활동 증명서 발급 경위를 조사했고, 조 씨와 장 씨의 인턴활동 증명서를 꼼꼼히 대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턴활동 증명서 파일의 작성 시점과 주체를 규명하는 디지털포렌식 분석도 마무리 단계다.

 

○ 조 장관 활동 센터서 자녀와 딸의 친구 증명서 발급

 

조 장관은 인턴활동 증명서 발급 당시인 2009년 서울대 법대 교수로 재직했고, 서울대 법대의 법학연구소 산하 공익인권법센터에서도 활동을 하고 있었다. 검찰은 20일 공익인권법센터장을 지낸 한인섭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을 불러 8시간 동안 조사했다. 법조계에선 만약 한 원장이 허위로 인턴활동 증명서를 작성하도록 도와 달라는 조 장관 측 부탁을 받고 이를 묵인했다면 허위 공문서 작성 혐의가 논란이 될 수 있다고 본다. 한 원장이 이런 사실을 모른 채 조 장관과 정 교수 등이 인턴활동 증명서를 꾸며냈다면 문서 위조 혐의가 논란이 될 수 있다.

 

동시에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명의로 발급된 조 장관 아들 조모 씨의인턴활동 예정 증명서발급 과정도 수사 대상이다. 조 장관 아들은 2013 7 15일부터 8 15일까지로 기재된 인턴활동 예정 증명서를 그해 7 15일자로 발급받았다. 2017 10 16일에는 인턴활동 증명서를 발급받았다.

 

검찰은 이 인턴증명서도 허위일 가능성에 무게를 둔다. 앞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공개한 조 씨의 인턴활동 증명서엔서울대학교 법학연구소 공익인권법센터명의로 돼 있고 아래에 영어가 적혀 있다. 다른 인턴들의 증명서엔서울대학교 공익인권법센터명의로만 돼 있고 영어 표기는 없다. 조 씨가 논문 작성에 참여했다고 기재된 기간을 전후로 서울대 인권법센터에서 학교폭력과 관련한 논문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로서는 정 교수뿐만 아니라 조 장관을 검찰청으로 불러 대면 조사할 필요성이 더 커졌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1. 16Oct

    ‘조국 사태’와 포퓰리즘의 상관관계 0 file

  2. 30Sep

    “지뢰 제거된 철원, 수로 조사된 김포… 北 기습 남침로 될 가능성 크다” 0 file

  3. 27Sep

    조국은 '鐵面皮'의 극한을 꼭 보여주기 바란다 0 file

  4. 26Sep

    “권력 손에 쥔 386, 과거의 괴물 닮아가고 있다” 0 file

  5. 24Sep

    KBS 보도국장 '조국 뉴스 줄여라' 라디오 기자들 반발 성명 0 file

  6. 23Sep

    ‘스펙 품앗이’ 논문교수 아들 인턴증명서가 왜 조국 자택 PC에… 0 file

  7. 23Sep

    딸 서울대 인턴증명서 조국 '셀프 발급' 의혹 0 file

  8. 20Sep

    사회주의 혁명은 이제 그만!! "전국 대학생 연대 투쟁" 0 file

  9. 18Sep

    “조국, 말에 어울리는 책임을 져온 사람 아냐” 0 file

  10. 17Sep

    정경심 공소장 6일째 국회제출 안하는 조국 0 file

  11. 16Sep

    속속 드러나는 '조국 펀드' 증거 조작, 조국은 수사 방해 말라 0 file

  12. 12Sep

    조국 장관님, 승승장구 하십시오 0 file

  13. 12Sep

    "조국은 펀드 모른다고 말할것" 또 청문회前 입맞추기 녹취록 0 file

  14. 12Sep

    내 권력 내 마음대로, 문재인의 9·9 선언 0 file

  15. 12Sep

    "몰랐다" "화났다" 참으로 역겨운 철면피 행태들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81 Next
/ 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