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딸 서울대 인턴증명서 조국 '셀프 발급' 의혹

1.jpg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28)씨가 허위 논란에 휩싸인 2009년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를 발급받는 과정에 조 장관이 직접 관여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 중인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그동안 공익인권법센터 직원 등을 모두 조사했지만 증명서를 발급해줬다는 사람을 찾지 못했기 때문이다.

 

당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이었던 한인섭 교수(현 형사정책연구원장)도 지난 20일 검찰 조사에서 "조 장관 딸에게 인턴증명서를 발급한 적이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장관의 관여를 입증할 물증을 찾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은 국회 인사청문회 등에서 "( 3이던) 딸이 2009 5 1일부터 15일까지 보름간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고, 관련 세미나에도 참석한 사실이 있다"고 했다. 정상적인 인턴 활동을 하고 인턴증명서를 발급받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검찰은 조씨가 발급받은 인턴증명서가 허위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조씨와 한영외고 유학반 동기로 같은 기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활동을 했던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의 아들도 최근 검찰 조사에서 "세미나에 한 번 참석했고 사실상 허위로 수료증을 받았다" "(조 장관 딸이) 내 인턴 증명서까지 함께 한영외고에 제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영표 교수는 2009년 조 장관의 딸 조씨를 자기가 주관하는 의학 논문의 제1저자로 올려줘 '인턴 품앗이' 의혹을 받았다.

 

검찰은 이에 따라 조 장관이 딸의 인턴증명서를 사실상 '셀프 발급'해줬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

 

조씨는 이 인턴증명서를 2009년 고려대 입시 때 증빙 자료로 제출했다. 조 장관이 허위 인턴증명서 발급에 개입한 의혹이 확인될 경우 공문서 위조와 고려대에 대한 업무방해 혐의 등이 적용될 수 있다.


  1. 16Oct

    ‘조국 사태’와 포퓰리즘의 상관관계 0 file

  2. 30Sep

    “지뢰 제거된 철원, 수로 조사된 김포… 北 기습 남침로 될 가능성 크다” 0 file

  3. 27Sep

    조국은 '鐵面皮'의 극한을 꼭 보여주기 바란다 0 file

  4. 26Sep

    “권력 손에 쥔 386, 과거의 괴물 닮아가고 있다” 0 file

  5. 24Sep

    KBS 보도국장 '조국 뉴스 줄여라' 라디오 기자들 반발 성명 0 file

  6. 23Sep

    ‘스펙 품앗이’ 논문교수 아들 인턴증명서가 왜 조국 자택 PC에… 0 file

  7. 23Sep

    딸 서울대 인턴증명서 조국 '셀프 발급' 의혹 0 file

  8. 20Sep

    사회주의 혁명은 이제 그만!! "전국 대학생 연대 투쟁" 0 file

  9. 18Sep

    “조국, 말에 어울리는 책임을 져온 사람 아냐” 0 file

  10. 17Sep

    정경심 공소장 6일째 국회제출 안하는 조국 0 file

  11. 16Sep

    속속 드러나는 '조국 펀드' 증거 조작, 조국은 수사 방해 말라 0 file

  12. 12Sep

    조국 장관님, 승승장구 하십시오 0 file

  13. 12Sep

    "조국은 펀드 모른다고 말할것" 또 청문회前 입맞추기 녹취록 0 file

  14. 12Sep

    내 권력 내 마음대로, 문재인의 9·9 선언 0 file

  15. 12Sep

    "몰랐다" "화났다" 참으로 역겨운 철면피 행태들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81 Next
/ 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