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국은 펀드 모른다고 말할것" 또 청문회前 입맞추기 녹취록

조범동, 청문회 플랜 언급 "조국, '자 이것 보십시오' 한 뒤

'펀드 투자회사 정보 알수 없고 돈 투자·대여 간섭할 바 아냐' 이렇게 말하고 끝을 낼 것"

 

2.jpg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36)씨가 지난달 23 '조국 펀드'가 인수한 업체 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조 후보자는 (조국 펀드) 돈이 어디에 쓰였는지 모르기 때문에 답변할 수 없다고 (청문회에서) 얘기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범동씨는 조 장관의 아내와 자녀가 105000만원을 투자한 '조국 펀드'를 실제 운용한 사람으로 이번 펀드 수사의 핵심 인물이다. 전화 통화가 있었던 지난달 23일 그는 검찰 수사를 피해 필리핀으로 출국한 상황이었다. 조 장관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둔 후보자 신분이었다.

 

본지는 당시 조씨와 최모(54) 웰스씨앤티 대표가 나눈 전화 통화 녹취록을 입수했다. 웰스씨앤티는 '조국 펀드' 2017 8월 인수한 가로등 자동 점멸기 제조 업체다. 그때 조 장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조씨는 통화에서 "조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얘기할 것은 '(조국 펀드) 돈을 어디에 썼는지를 보고받는 자체가 자본시장법 위반이다. 그래서 사실 관계는 우리도 모른다. 답변할 수도 없다'는 것"이라고 했다. 만약 조 장관이나 그의 가족이 사모펀드인 '조국 펀드'가 어디에 투자했는지를 보고받아 알고 있었다면 불법이다.

 

그런데 조 장관은 이 통화 열흘 뒤인 2일 국회 기자 간담회에서 실제로 이렇게 해명했다. "(조국 펀드는) 이른바 '블라인드 펀드'라고 하는데, 펀드 운용상 이 펀드가 어디에 투자되는 것인지를 투자자에게 알려주지 않도록 설계돼 있다" "알려주면 불법이다. 따라서 모를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조씨는 또 녹취록에서 "(조 장관은 청문회에서) '자 이것 보십시오' 해가지고 '(펀드가 투자한) 해당 회사의 정보를 알 수도 없고, 그 회사가 자금을 (어디에) 투자를 했다든지 대여를 했다든지 제가 간섭할 바도 아니고 알아서도 안 된다' 이렇게 말하고 끝을 낼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조 장관은 지난 2일 국회 기자 간담회에서 '조국 펀드'를 운용했던 코링크PE에서 받았다는 '투자 운용 현황 보고서'를 공개했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보고서에는 '본 펀드의 방침상 투자 대상에 대해 알려드릴 수 없다'고 돼 있고 상세한 내용에도 어디에 투자했는지 자체가 적혀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코링크PE는 조 장관의 5촌 조카인 조씨가 실소유하고 있는 회사로 알려져 있다.


  1. 06Sep

    김경율 “조국백서는 자기들끼리 손뼉 치며 푸닥거리한 것” 0 file

  2. 16Oct

    ‘조국 사태’와 포퓰리즘의 상관관계 0 file

  3. 30Sep

    “지뢰 제거된 철원, 수로 조사된 김포… 北 기습 남침로 될 가능성 크다” 0 file

  4. 27Sep

    조국은 '鐵面皮'의 극한을 꼭 보여주기 바란다 0 file

  5. 26Sep

    “권력 손에 쥔 386, 과거의 괴물 닮아가고 있다” 0 file

  6. 24Sep

    KBS 보도국장 '조국 뉴스 줄여라' 라디오 기자들 반발 성명 0 file

  7. 23Sep

    ‘스펙 품앗이’ 논문교수 아들 인턴증명서가 왜 조국 자택 PC에… 0 file

  8. 23Sep

    딸 서울대 인턴증명서 조국 '셀프 발급' 의혹 0 file

  9. 20Sep

    사회주의 혁명은 이제 그만!! "전국 대학생 연대 투쟁" 0 file

  10. 18Sep

    “조국, 말에 어울리는 책임을 져온 사람 아냐” 0 file

  11. 17Sep

    정경심 공소장 6일째 국회제출 안하는 조국 0 file

  12. 16Sep

    속속 드러나는 '조국 펀드' 증거 조작, 조국은 수사 방해 말라 0 file

  13. 12Sep

    조국 장관님, 승승장구 하십시오 0 file

  14. 12Sep

    "조국은 펀드 모른다고 말할것" 또 청문회前 입맞추기 녹취록 0 file

  15. 12Sep

    내 권력 내 마음대로, 문재인의 9·9 선언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81 Next
/ 7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