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조국 등 문재인 정부 논리대로면 노무현도 토착왜구

, 그의 후예들 주장에 따르면 親日

 

111.jpg


청와대와 여당은 강제징용 판결을 둘러싼 정부의 허술한 대응을 걱정하는 소리만 해도 '친일파' 딱지를 붙이고 있다. 요즘은 '토착 왜구'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었다.

 

조국 민정수석은 지난 9일간 42건의 반일(反日)메시지를 내보냈다. "민정수석의 책무는 인사검증 뿐 아니라 권력기관 개혁"(문재인 대통령 2019 5 9일 취임2주년 KBS 대담)임에도 그는 지난 13일 민중봉기를 부추기는 노래 "‘죽창가를 잊고 있었다"며 선전 선동을 본격화했다. 18일엔 "‘좌냐 우냐가 아닌애국(愛國)이냐 이적(利敵)이냐이다"라고 했다. 20일엔 "일제 징용 대법원 판결을 부정하면 친일파"라고 했다. 21일엔 "문재인 정부는 서희와 이순신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싸워야 하고, 또 이겨야 한다 (…) 쫄지 말자"고 했다.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문 정부 핵심관계자들이 신성시 하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과거에 했던 발언과 행동을 살펴보니 그들의 논리대로라면 '토착 왜구'나 다름 없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해양수산부 장관시절인 2001 3 6일 서강대 최고경영자과정 입학식 강연에서 독도문제에 대해 다음과 같이 이야기 했다.

 

"일본사람이 독도는 일본땅이라고 말하면 따귀라도 때려야 한다는 게 우리네 생각이지만 세계화 시대에 실리를 생각할 때 그렇게 감정적으로 대응해서는 안 된다."

 

반일과 혐한에 기댄 정치적 반사이익은 결코 오래가지 못한다. 정파적 계산으로 국익을 해치는 것이야말로 매국이요 이적행위라는 보수 측 주장과 다를 바 없다.

 

또 노 전 대통령은 2003 2월 취임 후 6월 일본을 방문했다. 우리 외교를사대(事大)’라 비판했고, “남북관계만 잘되면 다 깽판 쳐도 된다는 주장을 편 그의 일본 방문일은 6 6. 하필 순국선열을 기리는 현충일이었다.

 

더구나 그날은 일본으로서는 매우 의미심장한 날이었다. 유사시 자위대의 무력 사용을 합법화하는유사법제(有事法制)’, 전쟁대비법이 의회에서 통과된 것이다.  일본은 1945년 패전 이후 군대를 가질 수 없다. 그러나 이날 법안 통과로 다시 군대를 보유할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일본에 도착한 노 전 대통령은 거침없는 행보를 했다. 자신을전후(戰後)세대의 첫 대한민국 대통령이라고 밝힌 그는 한일 단골 이슈인과거사문제에 대해선 전혀 언급하지 않고 양국의미래동반자 관계만을 강조했다.

 

당연히 일본인들은 환호했다. 일본 언론은 유사법제가 통과된 날, 노 대통령이 일왕(日王)과 세 차례나 만나 다정하게 술잔을 부딪치면서과거는 없고 미래만 있다고 연설하는 광경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노 전 대통령이 하필 현충일에 일본을 방문한 이유는 우리 측이 ‘6월 국빈 방문(state visit)’을 고집했고, 일본 측이천황 일정상 6일 밖에는 안 된다고 하자, 그냥 수락했다고 한다.


  1. 23Jul

    조국 등 문재인 정부 논리대로면 노무현도 토착왜구 0 file

  2. 12Jul

    문재인 정권은 철면피 0 file

  3. 11Jul

    조직을 사랑한 윤석열, 조폭과 뭐가 다른가 0 file

  4. 20Jun

    경제 번영과 정치적 자유는 별개의 문제? 0 file

  5. 30Apr

    '문재인을 지지하는 문학인 423인 0 file

  6. 28Apr

    "자유의 가치 말하지 않고 김정은 통치만 찬탄하던 문재인, '직무유기'이자 '탄핵사유'" 0 file

  7. 21Apr

    이언주 "자유민주진영 단일대오가 중요" 0 file

  8. 30Mar

    '대통령님, 이런 장관들 따라 해도 되나요' 0 file

  9. 26Mar

    조명균에서 김연철로 바꾸려는 3가지 이유 0 file

  10. 21Mar

    NZ 대사모, "위장평화쇼 중단하라" 시위 0 file

  11. 26Feb

    ‘자원의 저주’에 걸린 베네수엘라 0 file

  12. 23Feb

    남한 내 從北공세 대응방안 북한에 직접 報告… 이런 그들이 지금 다시 부활을 꿈꾸고 있다 0 file

  13. 23Feb

    한국당 전대 이변 일어날까?…'김진태 지지세' 결집 0 file

  14. 03Feb

    “미르·K재단은 사익추구라더니 이제와 문화재단은 사익추구 불가능?” 0 file

  15. 24Jan

    손혜원은 구원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는가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9 Next
/ 7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