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문재인을 지지하는 문학인 423인

지원서에 '백두대간 종주했다'만 쓰고 국립공원공단 이사장 합격한 권경업

 

111.jpg


권경업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이 채용 과정에서 공단에 지원한 동기 및 경력란에 '백두대간을 종주했다'고 쓴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지원서에 업무 관련성이 희박한 내용을 썼는데도 청와대와 환경부가 권씨가 이사장에 채용되도록 압력을 넣었다는 것이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최근 재판에 넘겨진 신미숙 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과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의 검찰 공소장에 담긴 내용이다.

 

공소장에 따르면 신 전 비서관은 2017 8월 자신의 밑에서 일하는 행정관에게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에 권씨가 청와대 추천자로 정해졌다. 환경부가 지원을 해주라고 전해라"는 취지의 지시를 했다. 행정관은 김모 전 환경부 운영지원과장에게 이를 전했고, 관련 내용은 장관에게도 보고됐다. 김 전 장관도 이를 전폭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이후 환경부는 권씨에게 연락해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으로 추천됐다"며 공단 업무 보고서를 줬다고 한다. 권씨는 이를 토대로 자기소개서 등을 공단에 제출했다. 그런데 2017 8월 말 권씨가 쓴 서류를 받아 본 환경부 직원들은 '서류 심사에서 통과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 권씨가 자기소개서에 지원 동기·경력 등에 대한 소개 없이 '백두대간을 종주했다' '이와 관련된 시를 쓰는 등 백두대간의 중요성을 사회 전반에 인식시켰다'는 내용을 주로 썼기 때문이다. 그는 직무수행 계획서에도 '모든 역량과 경험을 토대로 이바지하겠다'는 원론적인 내용만 썼다고 한다.

 

환경부는 "서류 통과가 어렵다"고 청와대에 보고했는데 청와대는 "다시 한 번 검토해보라"고 했다고 한다. 이후 환경부는 권씨에게 "사단법인·정당에서 일한 경력도 포함될 수 있다"고 전했다. 권씨는 '민주당 부산시당에 1 6개월간 근무했다'는 내용을 환경부에 이메일로 보냈고, 환경부가 이를 받아 그의 자기소개서를 대신 써줬다고 한다. 그해 9월엔 권씨에게 면접 질문지도 줬고, 두 달 뒤 권씨는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에 임명됐다. 산악인이자 시인인 권씨는 2017 5월 대선 직전 '문재인 후보를 지지하는 문학인 423'에 이름을 올렸다.


  1. 17Aug

    文의 경축사는 삶은 소대가리가 웃을 일 0 file

  2. 04Aug

    지도자가 어리석으면 의병이라도 나서 나라가 이성을 찾도록 경고음 내야 한다 0 file

  3. 23Jul

    美 월드트리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은 부당했다” 0 file

  4. 23Jul

    조국 등 문재인 정부 논리대로면 노무현도 토착왜구 0 file

  5. 12Jul

    문재인 정권은 철면피 0 file

  6. 11Jul

    조직을 사랑한 윤석열, 조폭과 뭐가 다른가 0 file

  7. 20Jun

    경제 번영과 정치적 자유는 별개의 문제? 0 file

  8. 30Apr

    '문재인을 지지하는 문학인 423인 0 file

  9. 28Apr

    "자유의 가치 말하지 않고 김정은 통치만 찬탄하던 문재인, '직무유기'이자 '탄핵사유'" 0 file

  10. 21Apr

    이언주 "자유민주진영 단일대오가 중요" 0 file

  11. 30Mar

    '대통령님, 이런 장관들 따라 해도 되나요' 0 file

  12. 26Mar

    조명균에서 김연철로 바꾸려는 3가지 이유 0 file

  13. 21Mar

    NZ 대사모, "위장평화쇼 중단하라" 시위 0 file

  14. 26Feb

    ‘자원의 저주’에 걸린 베네수엘라 0 file

  15. 23Feb

    남한 내 從北공세 대응방안 북한에 직접 報告… 이런 그들이 지금 다시 부활을 꿈꾸고 있다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80 Next
/ 7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