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전여옥 "가슴 철렁했던 文 기자회견... 남은 임기 40여 개월간 '다 같이 못사는 나라' 될 것"

"김정은 위원장이라고 하다가 '김정은이'... 말하는 표정, 어조 매우 불안"


download.jpg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10일 오전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밝힌 정책 구상과 기자들에게 대답한 내용이 불안하고 걱정스러웠다고 이날 페이스북에 적었다.

 

전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의 기자회견엔 (청와대 측이 홍보한 것처럼) 확실히 각본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기자회견 각본이 아니라, '민생경제' '비핵화' '주한미군 철수' '미 전략자산 이동'에 대해 각본(대책)이 없었다"고 꼬집었다.

 

전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은) 첫 외신기자인 <워싱턴포스트> 지국장의 질문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그는 정확히 핵심을 짚어 깔끔하게 물었다"고 했다. 전 전 의원의 글이다.

 

"(외신기자는) '김정은이 생각한 비핵화는 무엇인지 물어봤는가' '주한미군 철수 그리고 미국 전략자산 이동은 어찌되는가' 등을 물어봤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이 말한 비핵화를 믿지 않는 것'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과 종전선언' '김정은'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이라고 그동안 꼬박꼬박 불렀던 것과는 매우 대조적이었다. 말하는 표정도 어조도 불안하게 느껴졌다."

 

전 전 의원은 "왜 주한외국 특파원들이 주한미군 철수와 미 전략자산 문제를 집중해서, 거듭해서 물었을까.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다" "문 대통령의 답변을 보니 매우 불안하고 걱정스러워졌다. 주한미군 문제나 미 전략자산 이동은 먼 미래 일이 아닌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전 전 의원은 "또한 김태우, 신재민 사건에 대한 대통령의 인식은 참 심각해 보였다. 그리고 엄청난 모순을 드러냈다" "'(사찰 의혹은) 모두 김태우가 한 일'이라면서, 신재민 사무관에 대해선 '최종 결정권자는 대통령인데 (적자국채) 사안을 너무 비장하고 무거운 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우습고 한심하지 않은가"라고 비판했다. 그의 글이다.

 

"6급 김태우는 민간인 사찰부터 모조리 혼자서 한 것이고, 5급 신재민은 '철밥통' '늘공'(늘 공무원)으로 그저 '룰루랄라' 하면 되는데, 이 나랏일을 아무 권한도 없는 5급이 너무 '비장'하고 '무거운 일'로 생각했다는 거다. 정말 대통령의 생각 자체가 심각하지만, 이 정도밖에 표현을 하지 못하는지 기막히다."

 

전 전 의원은 "올해 초 문 대통령이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렸을 때, 경제는 완전히 기대를 접었다"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모두 잘사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할 때 알아봤다. 예수님도, 부처님도, 알라도, 마르크스도 못한 일이고 인류 역사상 이런 적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전 전 의원은 "요순시대도 '모두 잘사는 나라'는 아니었다. '함께 잘사는 나라'는 결국 '함께 못사는 나라'가 될 수 있다" "최소한의 정책(각본) 없는 '이념'을 앞세운 정부다. 시장을 좌파 진영의 인질로 삼았다"고 밝혔다. 그의 지적이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 본관에서 기자회견문을 발표하고, 영빈관 기자회견장으로 이동할 때 그 막간을 이용해 현란한 뮤직비디오가 나오더라. 문 대통령의 보름달 같은 환한, 기쁨에 찬 얼굴과 업적이 '강제로' 상영됐다. 국민들은 20개월이란 시간이 마치 20년 같을 만큼, 그믐달처럼 삶이 쪼그라 들었는데 말이다. '다 같이 못사는 나라'로 앞으로 40개월 동안 착실히 전진할 것이다. 더 큰 일은 오로지 김정은의 선의에만 기대는, 위험한 평화론이다. 가슴이 철렁하는 기자회견이었다."


정규재 TV


  1. new

    경제 번영과 정치적 자유는 별개의 문제? 0 newfile

  2. 30Apr

    '문재인을 지지하는 문학인 423인 0 file

  3. 28Apr

    "자유의 가치 말하지 않고 김정은 통치만 찬탄하던 문재인, '직무유기'이자 '탄핵사유'" 0 file

  4. 21Apr

    이언주 "자유민주진영 단일대오가 중요" 0 file

  5. 30Mar

    '대통령님, 이런 장관들 따라 해도 되나요' 0 file

  6. 26Mar

    조명균에서 김연철로 바꾸려는 3가지 이유 0 file

  7. 21Mar

    NZ 대사모, "위장평화쇼 중단하라" 시위 0 file

  8. 26Feb

    ‘자원의 저주’에 걸린 베네수엘라 0 file

  9. 23Feb

    남한 내 從北공세 대응방안 북한에 직접 報告… 이런 그들이 지금 다시 부활을 꿈꾸고 있다 0 file

  10. 23Feb

    한국당 전대 이변 일어날까?…'김진태 지지세' 결집 0 file

  11. 03Feb

    “미르·K재단은 사익추구라더니 이제와 문화재단은 사익추구 불가능?” 0 file

  12. 24Jan

    손혜원은 구원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는가 0 file

  13. 13Jan

    이언주 "文대통령도 꼰대...경제는 '바보'에 가까워" 0 file

  14. 13Jan

    왜 육참총장은 토요일에 청와대 행정관을 만나야 했는가 0 file

  15. 13Jan

    전여옥 "가슴 철렁했던 文 기자회견... 남은 임기 40여 개월간 '다 같이 못사는 나라' 될 것"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8 Next
/ 7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