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김태우 "조국, 모두 거짓말···민간인보고 경고한 적 없어"

pig.jpg

[사진] "얼마나 먹어야 이렇게 혈색이 좋을까? "하는 의 문이 드는 북괴의 수장 김정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지난해 12 31일 조국 민정수석비서관의 국회 발언에 대해 "모두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김 전 수사관은 이 매체와의 통화에서 2017 7민간인 문제 첩보 보고를 하지 말라고 자신에게 경고했다는 조 수석의 발언에 대해 "16개월간 근무하면서 경고를 받은 적이 한 번도 없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승진 임용하려던 것으로 하루 정도 주의 받은게 전부"라고 주장했다.

 

앞서 조 수석은 전날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2017 7월 김 수사관이 정치인이나 민간인 문제에 대해 첩보를 접수했던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 "직후 이인걸 특감반장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절대 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수사관이) 그 사건 이후부터 1년 동안에는 특별한 문제 없이 업무를 수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수사관은 또 조 수석의 "외교부 공무원이건 다른 고위 공무원이건 사생활을 목적으로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증거분석)한 적이 없다. 비위 첩보 조사 과정에서 사생활이 나왔는데 징계 요청을 하지 않았다. 별건 감찰을 한 게 아니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포렌식) 분석보고서를 내라고 해서 휴대전화 대화 수년치를 엑셀로 한 줄씩 봐가며 살폈다"고 반박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사생활 문제가 드러난 것"이라며 "분석 보고서를 냈더니조사하라고 해서 자료까지 받은 것이 왜 별건 조사가 아니냐"고 반박했다.

 

그는 검찰 원대복귀 직후 특별승진 신청에 대해서는 "특감반장과 합의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내가 경찰에 지인 사건을 조회하지 않았다는 것은 청와대도 감찰 조사를 통해 분명히 알고 있었다" "폭로를 막기 위해 내 약점을 쥐려고 골프 접대 등 별건을 감찰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검찰로 복귀한 직후 이상한 소문이 날 것을 염려해 특감반장이특별 승진하려고 복귀하는 것으로 이야기하라고 말해 서로 합의가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1. 02Jan

    김태우 "조국, 모두 거짓말···민간인보고 경고한 적 없어" 0 file

  2. 29Dec

    사회주의 포퓰리즘의 함정 0 file

  3. 25Dec

    고용부의 '조삼모사' 강행… 결국 문재인 뜻이었다 0 file

  4. 23Dec

    시큰둥한 북한에 속수무책인 문재인 정부…전진하기도, 회군하기도 애매 0 file

  5. 23Dec

    "올해는 '안보참사의 해'…간첩 오라고 길 열어줘" 0 file

  6. 22Dec

    미국의 ‘화웨이’ 사냥은 7년 전부터 준비됐다 0 file

  7. 15Dec

    폴리페서 정부, 심하다 심해 0 file

  8. 14Dec

    외교 참사로 번진 文 대통령 체코 경유 0 file

  9. 14Dec

    원자력을 장악한 환경운동연합 0 file

  10. 14Dec

    몸 던지기 나흘 전 이재수 “나 살자고, 없는 걸 있다고 하나” 0 file

  11. 07Dec

    "分權이 국민 열망… 엉뚱한 걸 손대면 개헌은 물 건너간다" 0 file

  12. 07Dec

    "더 말씀 안 하셔도 될 것 같고요" 0 file

  13. 07Dec

    조갑제, “민족반역자와 공조하는 자는 민족반역자로 간주해야!” 0 file

  14. 05Dec

    뉴질랜드 총리, 文대통령 앞에서 “北, CVID해야...제재 계속돼야” 0 file

  15. 04Dec

    유학생 취업난, 뉴질랜드의 새로운 #1 산업, 국제관광업계를 공략하다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8 Next
/ 7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