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김태우 "조국, 모두 거짓말···민간인보고 경고한 적 없어"

pig.jpg

[사진] "얼마나 먹어야 이렇게 혈색이 좋을까? "하는 의 문이 드는 북괴의 수장 김정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지난해 12 31일 조국 민정수석비서관의 국회 발언에 대해 "모두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김 전 수사관은 이 매체와의 통화에서 2017 7민간인 문제 첩보 보고를 하지 말라고 자신에게 경고했다는 조 수석의 발언에 대해 "16개월간 근무하면서 경고를 받은 적이 한 번도 없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승진 임용하려던 것으로 하루 정도 주의 받은게 전부"라고 주장했다.

 

앞서 조 수석은 전날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2017 7월 김 수사관이 정치인이나 민간인 문제에 대해 첩보를 접수했던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 "직후 이인걸 특감반장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절대 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수사관이) 그 사건 이후부터 1년 동안에는 특별한 문제 없이 업무를 수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수사관은 또 조 수석의 "외교부 공무원이건 다른 고위 공무원이건 사생활을 목적으로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증거분석)한 적이 없다. 비위 첩보 조사 과정에서 사생활이 나왔는데 징계 요청을 하지 않았다. 별건 감찰을 한 게 아니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포렌식) 분석보고서를 내라고 해서 휴대전화 대화 수년치를 엑셀로 한 줄씩 봐가며 살폈다"고 반박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사생활 문제가 드러난 것"이라며 "분석 보고서를 냈더니조사하라고 해서 자료까지 받은 것이 왜 별건 조사가 아니냐"고 반박했다.

 

그는 검찰 원대복귀 직후 특별승진 신청에 대해서는 "특감반장과 합의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내가 경찰에 지인 사건을 조회하지 않았다는 것은 청와대도 감찰 조사를 통해 분명히 알고 있었다" "폭로를 막기 위해 내 약점을 쥐려고 골프 접대 등 별건을 감찰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검찰로 복귀한 직후 이상한 소문이 날 것을 염려해 특감반장이특별 승진하려고 복귀하는 것으로 이야기하라고 말해 서로 합의가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1. 13Jan

    이언주 "文대통령도 꼰대...경제는 '바보'에 가까워" 0 file

  2. 13Jan

    왜 육참총장은 토요일에 청와대 행정관을 만나야 했는가 0 file

  3. 13Jan

    전여옥 "가슴 철렁했던 文 기자회견... 남은 임기 40여 개월간 '다 같이 못사는 나라' 될 것" 0 file

  4. 13Jan

    "개천 용 만들겠다며 경제 기조 안 바꾸는 그 자신감 어디서 나오나?" 0 file

  5. 04Jan

    적폐청산 외치는 文, ‘적폐왕’ 김정은과는 대화? 0 file

  6. 04Jan

    파이브 아이즈의 中 화웨이 5G 봉쇄 작전 0 file

  7. 02Jan

    김태우 "조국, 모두 거짓말···민간인보고 경고한 적 없어" 0 file

  8. 29Dec

    사회주의 포퓰리즘의 함정 0 file

  9. 25Dec

    고용부의 '조삼모사' 강행… 결국 문재인 뜻이었다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5 Next
/ 1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