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뉴질랜드 총리, 文대통령 앞에서 “北, CVID해야...제재 계속돼야”

"인도적 지원보다 비핵화가 먼저"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4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이 CVID 방식의 비핵화를 해야하며, 이를 위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가 계속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인도적 대북 지원에 앞서 북한 비핵화가 먼저라는 입장도 밝혔다.

 

33.jpg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4일 오전 오클랜드 시내 코디스 호텔에서 열린 한-뉴질랜드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인도적 지원은 뉴질랜드가 2008년 이후부터 (북한을) 더 이상 원조하지 않았다물론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많은 요청이 있었다. 하지만 비핵화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던 총리는  ‘뉴질랜드는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에 참여했고, 인도적 지원도 했지만 중단했다.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에 있어서 향후 북한 개발 시 뉴질랜드가 할 수 있는 역할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아던 총리는 "(뉴질랜드는) 이 지역 전체에서, 아태지역 멤버로서 유구한 역사를 갖고 있다" "세계적으로 우리는 비핵화를 강력히 지지해 왔고 한반도 비핵화도 지지해 왔다"고 말했다.

 

아던 총리는 "지금까지 뉴질랜드는 유엔 제재를 적극 지켜 왔고, 유엔 제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우리는 역량을 다해 준수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현재 유엔사 전력 제공 국가"라며 "태평양 안전은 물론 한반도에 최선을 다한다, 이런 맥락에서 당연히 최선을 다해 유엔 제재를 준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던 총리는 "인도적 지원은 뉴질랜드가 2008년 이후부터 (북한을) 더 이상 원조하지 않았다" "물론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많은 요청이 있었다. 하지만 비핵화 문제를 먼저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던 총리는 이에 앞서 기자회견 모두발언을 통해 "문 대통령이 지난 1년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고 북한과 대화를 시작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하고 경의를 표한다" "비핵화를 지켜 나가야 하고, 북한이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이룰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통해 한반도가 평화를 유지하고 영구적으로 공동번영을 이루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 "이를 위해 유엔 안보리 제재가 계속 가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1년 북한과 외교관계를 수립한 뉴질랜드는 지난 2008년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의 요청에 따라 대북 지원금을 기부했고, 이보다 앞서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에 참여해 재정을 분담하기도 했다.


  1. 15Dec

    폴리페서 정부, 심하다 심해 0 file

  2. 14Dec

    외교 참사로 번진 文 대통령 체코 경유 0 file

  3. 14Dec

    원자력을 장악한 환경운동연합 0 file

  4. 14Dec

    몸 던지기 나흘 전 이재수 “나 살자고, 없는 걸 있다고 하나” 0 file

  5. 07Dec

    "分權이 국민 열망… 엉뚱한 걸 손대면 개헌은 물 건너간다" 0 file

  6. 07Dec

    "더 말씀 안 하셔도 될 것 같고요" 0 file

  7. 07Dec

    조갑제, “민족반역자와 공조하는 자는 민족반역자로 간주해야!” 0 file

  8. 05Dec

    뉴질랜드 총리, 文대통령 앞에서 “北, CVID해야...제재 계속돼야” 0 file

  9. 04Dec

    유학생 취업난, 뉴질랜드의 새로운 #1 산업, 국제관광업계를 공략하다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3 Next
/ 1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