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57개大 교수 210명 "탈원전 국민 뜻 물어야"

원자력·화학 교수협회 '에교협'

정부 "대만과 우린 달라" 거부

 

27375E38538D495A18.jpg


대만에서 국민투표로 탈()원전 정책에 제동이 걸리자 국내 에너지 관련 학회와 야당이 일제히 정부를 향해 "우리 정부도 탈원전 정책에 대한 국민 의사를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정부는 "대만 사례는 우리와 다르다"며 학회·야당 요구를 거절했다.

 

'에너지 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 협의회'(이하 에교협) 26일 성명을 통해 "정부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진행된 대만의 탈원전 정책 폐지 과정에서 뼈아픈 교훈을 얻어야 한다" "정부는 탈원전 기조에 대해 공식적으로 국민의 의사를 확인하고 이를 (에너지 정책에) 반영하라"고 주장했다. 에교협은 지난 3월 원자력·화학 분야 전국 57개 대학교수 210명이 모여 세운 학술단체다. 에교협은 이날 "탈원전 정책은 국민의 의사와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하는 절차도 없이 극단적이고 무책임한 환경단체의 비현실적 주장만 반영됐다" "정부 차원에서 공식적이고 객관적으로 국민의 의사를 묻는 절차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미지 크게보기

자유한국당 소속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 위원 및 에너지특위 위원들이 26일 국회에서 대만 탈원전 정책 폐기 결정에 대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이들은우리도 조속한 시일 내에 국민투표 등을 통해 국민의 진정한 뜻이 무엇인지 확인하는 절차를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국내 원자력 기술 분야 산학연 전문가들의 모임인 한국원자력학회도 이날 성명을 내고 "이제 우리 정부도 국민의 의사를 물어 탈원전 정책을 철회하고 에너지 문제에 대해 올바른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원자력학회와 에교협은 지난 19일 공동으로 '원자력발전에 대한 인식조사'를 실시해 '응답자의 69.5%가 원전 이용에 찬성한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8월 동일한 문항으로 실시한 1차 조사에서도 원전 이용 찬성 응답은 71.6%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환경단체와 정부가 "조사 신뢰성이 의심된다"고 하자, 원자력학회는 "학회와 정부가 공동으로 탈원전 정책에 대한 여론조사를 하자"고 제안했었다.

 

자유한국당 소속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 위원 및 에너지특위 위원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도 조속한 시일 내에 국민투표 등을 통해 국민의 진정한 뜻이 무엇인지 확인하는 절차를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대한민국 국민도 재앙적 탈원전 정책에 대해 역시 현명한 판단을 하고 있다" "최근 갤럽 여론조사 결과 원자력발전 이용을 찬성(69.5%)하는 국민이 반대(25.0%)하는 국민보다 세 배 가깝게 높게 나타난 것을 보면 잘 알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이제 문재인 정부는 국민 의견과 동떨어진 재앙적 탈원전 정책을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도 "우리나라처럼 별다른 에너지 자원이 없고, 제조업 중심의 경제구조라 전력 소모가 많은 대만의 선택은 무턱대고 추진한 탈원전이 재앙이 될 수 있음을 증명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전력수급 문제에 더해 원전 산업이 주요 수출품이라는 점에서 급격한 탈원전이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이 훨씬 클 수밖에 없다" "현재 원자력 산업 생태계는 탈원전 정책으로 국내 신규 원전 건설이 백지화되면서 우수한 원전 기술력이 사장되고 붕괴될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정부는 이 같은 학회와 야당 요구에 대해 "대만의 탈원전 반대 국민투표 결과가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 의사를 묻는 조사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이날 "여론조사로 에너지 전환 정책을 결정하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다만 여러 여론조사를 주의 깊게 보면서 정책의 중요한 지표로 참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만 국민투표에 대해서도 "대만 사례를 참고하겠지만 (정부 나름대로) 국민과 소통을 강화하면서 에너지 전환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27/2018112700238.html


  1. 03Dec

    김문수 "민노총이 '초법적 혁명집단'으로 변질된 과정에는 文 대통령이 한몫했다!" 0 file

  2. 27Nov

    인류의 종말 앞당기는 9대 위험 요소 0 file

  3. 27Nov

    57개大 교수 210명 "탈원전 국민 뜻 물어야" 0 file

  4. 25Nov

    이언주 “박정희 아니었으면 필리핀보다 못한 나라에서 살았을 것” 0 file

  5. 20Nov

    북한이 주도한 ‘불안한 평화’의 본질 0 file

  6. 20Nov

    ‘집단사고’가 클라우드 무너뜨린다 0 file

  7. 20Nov

    음모론자·종교 원리주의자 ‘가짜뉴스’ 더 잘 믿는다 0 file

  8. 18Nov

    범보수 진영 1위 후보 황교안의 心中에는 권력의지가 존재할까? 0 file

  9. 17Nov

    비만이 학습능력도 떨어뜨린다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3 Next
/ 1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