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황금의 긴 주말을 농구의 뜨거운 열기와 함성으로 제 23회 YBA 유소년 농구대잔치

2017-06-06 15.42.05.jpg

▲제 23회 YBA 유소년 농구대잔치를 마친 선수들과 이재훈감독, 코치들이 함께한 단체 사진


지난 65일 퀸스 버스데이에 YMCA 노스코트에서 개최된 유소년 YBA 농구대잔치가 뜨거운 열기와 열띤 응원 함성으로 성황리에 마쳤다

올해로 23회를 맞은 이 대회는 오클랜드 4개 지역 학생들과 어린이 대회를 포함 5개 레벨에 140여명의 학생이 참여 최대 규모의 유소년 농구 행사가 되었다.

 

황금의 긴 주말 마지막 날 장장 5시간에 걸쳐 펼쳐진 이 대회를 응원하기 위해 모인 가족과 친구 등 350여명의 함성은 경기장의 열기를 더 해 주었다.

 2017-06-06 15.32.45.jpg

▲북부 김준하와 호익 리차드의 점프볼

이날 대회에서 어린이부 호익(MVP 브라이언), 레벨1 노스(MVP SEAN, 이세민), 레벨2 노스(MVP 박건희), 레벨3 노스(MVP 주우찬), 레벨4 노스(MVP 김준하)가 각각 우승했다.

YEAR6 팀의 SEAN과 이세민은 환상의 조율로 듀얼 MVP가 되었다. 또한 3개 팀이 동률이 되어 치열한 전개로 진행된 상급반 경기는 3회 연속 MVP김준하(189CM)의 버저비터와 승부 자유투에서 노스쇼어 전원이 성공하여 우승을 하는 짜릿한 결과를 맛 보았다.

 

자유투와 3점슛 챔피언은 어린이부(북부 벤자민 리), 초중급반(호익 데미안 총), 상급반(북부 우주찬)이 차지했고 특히, 어린이반부터 숫팅상을 계속 받은 우주찬(랑기토토 컬리지 재학)은 전문 슛터로서 자질을 재확인하였다.

아버지 3점슛에서는 헨더슨 김지민 아버지가 7년 만에 첫 우승하는 기염을 토했다

 

대회를 진두 지휘한 이재훈 감독은 긴 주말을 이용한 여행 등 다양한 행사에도 불구하고 참여한 학생과 관람객 500여명에게 대단위 유소년 농구대잔치의 의미와 경쟁력 있는 경험을 주기 위해 노력한 전 스태프와 어린이 및 청소년을 위한 농구대회에 도움을 준 학부형과 아낌없는 지원을 해준 기업들에 감사드린다며 “2004년에 창단한 YBA연세 농구교실은 앞으로도 키 성장과 고른 신체 발달은 물론 컬리지 학생들의 대학 진학에 토대가 되는 스펙과 경력을 쌓을 수 있는 선진 농구 클럽의 표본이 되겠다면서 아울러 24회 대회부터는 새로 창단된 OREWA 지역이 합류하여 양과 질적으로 더욱 풍성한 농구대잔치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1. 재외동포재단, ‘2017 한인회 사무국장 연수’ 개최 -23개극 34명 참석, 3박4일간 서울, 강원 오가며 진행

    전 세계 각국 한인회 사무국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동포 사회의 현안을 논의하고 연계를 강화할 수 있는 네트워크의 장이 마련된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주철기, 이하 재단)은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서울과 강원도 평창을 오가며‘2017 한인회 사무국장 연수’를 개최한다. - 한인회 사무국장 연수는 ...
    Reply0 file
    Read More
  2. 황금의 긴 주말을 농구의 뜨거운 열기와 함성으로 제 23회 YBA 유소년 농구대잔치

    ▲제 23회 YBA 유소년 농구대잔치를 마친 선수들과 이재훈감독, 코치들이 함께한 단체 사진 지난 6월5일 퀸스 버스데이에 YMCA 노스코트에서 개최된 유소년 YBA 농구대잔치가 뜨거운 열기와 열띤 응원 함성으로 성황리에 마쳤다. 올해로 23회를 맞은 이 대회는 오클랜드 4개 지역 학생들과 어린이 대회...
    Reply0 file
    Read More
  3. 유럽의 테러에는 경악하고 시리아 내전에는 무관심한 이유

    피해자 얼굴이 그 수보다 더 강한 유대감 유발하고 개인에게 갖는 관심은 비극의 규모가 더 커질 때 오히려 줄어들어 지난 5월 22일 잉글랜드 맨체스터 공연장에서 테러 공격이 발생해 또 다시 뉴스 헤드라인을 장식하고 대중의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수년간 잔학행위가 되풀이되다 보니 많은 사...
    Reply0 file
    Read More
  4. 김상곤, 9개 문헌 44군데를 자기 것인 양… 교수들 "꾼들의 표절"

    작년 서울대 연구진실성委 조사 "연구부적절 행위 해당하나 경미" 교육부 지침 적용하면 '표절' 교총 관계자 "3년전에 낙마한 김명수보다 표절 정도 더 심해… 교육부장관 후보에게 표절은 국세청장이 탈세한 것과 같아"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1992년 쓴 서울대 경영학 박사 학위 ...
    Reply0 file
    Read More
  5. 무책임한 약속, 공공연한 위반

    복지공약보다 무서운 선심성 지역공약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인 5월 초 경기 안산 유세에서 “시흥, 의왕, 군포 등 경기 남부지역에 ‘4차 산업혁명 선도 클러스터’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4월 중순 대전을 찾아가서는 “대전을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만들겠다”고 했다. ‘스마트 융복합 첨단과...
    Reply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17 Next
/ 2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