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Consumer Broadband Compare lets you find the best deal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Want to know if you’re on the cheapest broadband plan? Then go to Consumer NZ’s new website consumer.broadbandcompare.co.nz.

The website features over 1800 plans, including fibre and rural broadband, from more than 60 providers. Using it is as easy as entering your address. 

Consumer NZ chief executive Sue Chetwin says telecommunications is an industry where confusion reigns and that’s the way the telcos like it. Consumer Broadband Compare aims to strip away the hype and jargon. It’s a simple-to-use tool that makes comparing broadband plans easy. 

The website is a collaboration between Consumer NZ and Broadband Compare, a New Zealand-owned business. 

Giving people the ability to check they’re getting the best deal is nothing new for Consumer NZ. The consumer watchdog has run its energy price comparison site Powerswitch since 1999. Last month, nearly 4000 people used the site to initiate a switch to a new provider. 

Gavin Male, Broadband Compare managing director says: “Consumer NZ has been at the forefront of helping New Zealanders find the best power provider for their needs with Powerswitch and it made perfect sense to partner with them to help Kiwis get the best value from their broadband plan too.”

Mr Male says there can be big savings to be made by switching telco. “We are regularly seeing users save over $300 a year versus their current broadband plan. With the rollout of UFB and the Rural Broadband Initiative, we are seeing a huge increase in competition and there are some big savings to be made.” 

Butter prices reach a record high of $5.39 a block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Butter prices rose 11 percent in August 2017, to a record high of $5.39 a block, Stats NZ said today. The previous record was $5.05 in June 2017.

The average price of $5.39 for a cheapest available 500g block was up 51 cents on July and up $2.07 (62 percent) on August 2016. The annual butter price increase is the largest in percentage terms since 2010.

“We have seen butter prices rising lately due to New Zealand’s export driven market,” consumers price index manager Matthew Haigh said. “Butter prices have experienced all-time highs in the global market, and this also drives the price here at home.”



Overall food prices rose 0.6 percent in August 2017

Vegetable prices rose 5.4 percent in August, and were the main contributor to the 0.6 percent rise in food prices. After seasonal adjustment, however, vegetable prices fell 1.1 percent.

Tomato prices are up to $10.42 a kg, compared with $9.50 in July 2017, and $10.92 in August 2016. Tomato prices are seasonally high in August.

In contrast to vegetable prices, fruit prices fell 0.5 percent (up 0.1 percent after seasonal adjustment). This was mainly due to lower prices for avocados (down 19 percent). Avocado prices usually fall as we approach spring, and they are still coming down from a near record high in June. A 200g avocado cost $2.59 in August, compared with $3.20 in July and $4.52 in June. However, this is still more than the average $1.72 in August 2016.

Prices for non-alcoholic beverages fell 1.2 percent, led by lower prices for supermarket-bought coffee (such as instant and ground beans), down 7.1 percent. This was mostly due to items going on special.

Annual food prices increase 2.3 percent

Food prices increased 2.3 percent in the year to August 2017. This followed a 3.0 percent increase in the year to July 2017. The smaller increase, as compared with the year to July, is due to vegetable prices coming down from recent extremely high levels.

Vegetable prices increased 8.7 percent in the latest year, led by kumara and potatoes. The price for a kilo of kumara was $8.00 in August 2017, up from $3.23 in August 2016.

“The exceptionally wet weather over the past year has had an impact on growing tuber vegetables such as potatoes and kumara,” Mr Haigh said. “The crop losses and extra manual work required for harvesting has translated into higher prices on supermarket shelves.”

오클랜드 카메라타 코러스 중국합창단과 합동공연, 문화 봉사 활동 참여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MAA.jpg


지난 9월3일 리무에라에 있는 Baradene College 에서 뉴질랜드 중국인들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단체 Association of Auckland Music의 창단 15주년 기념 음악회에 오클랜드 카메라타 코러스(Auckland Camerata Chorus / 음악감독 왕주철)가 초청되어 한국민요등을 알리며 합창을 통해 화합과 친분을 다졌다.
800명의 청중앞에서 장구 반주와 함께 한국의 경쾌하고 힘있는 민요 울산아가씨를 알리는 계기가 되었으며, 세계 민요 모음은 영어, 독일어, 중국어, 이탈리아어, 마오리어 및 한국의 아리랑까지 원어로 MAA 합창단과 합동 연주하여 큰 박수와 관심을 받았다.
이번 공연에서는 한국민요, 팝송및 스켓송으로 오펜바흐의 ‘천국과 지옥’을 공연하여 큰 호응을 얻었다.

두 단체는 작년 Auckland Sinfonietta 의 가족음악회도 함께 출연하여 연합으로 연주한 바 있다. 2016년 4월 창단한 오클랜드 카메라타 코러스는 합창곡 선정은 특정 장르에 선을 긋지 않고 가곡, 성가, 가요, 동요, 민요, 팝송등 단원들이 곡 선정에 직접 참여 하여 프로그램을 함께 만든다.

합창단은 공연마다 한국음악을 알리기에 열심을 다함은 물론 공연을 통하여 뉴질랜드 한인 및 뉴질랜드 지역 사회의 문화적 봉사활동 참여에 큰 의미를 갖고 활동하고 있다. 한일수단장 및 전 단원은 음악에 대한 열정이 있는 합창을 통해 즐겁고 행복한 문화 생활과 문화 봉사를 하고 싶은 분들의 더 많은 참가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내년 2월 한국 유명성악가들과 함께 공연을 할 계획이며, 늘 즐거운 마음으로 노래를 함께 하고자 하는 열정이 있는 단원을 모집하며 현재 고등학생부터 중년까지 다양한 연령층으로 구성 되어 있는 오클랜드 카메라타 코러스는 비영리단체로 등록되어 있으며 좀 더 자세한 내용은 합창단 홈페이지 www.aklcamerata.org 에서 확인 가능하며 가입 신청 및 문의는 aklcamerata@gmail.com로 이메일을 보내면 된다.


July guest nights up 1.4 percent on a year ago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There were 39 million guest nights spent in short-term commercial accommodation in the year ended July 2017, an increase of 1.3 million on the previous July year, Stats NZ said today.

The month of July 2017 was relatively quiet, with a modest increase in guest nights of 1.4 percent compared with July 2016. Both international and domestic guest nights had small increases.

The July month caught the tail end of the Lions rugby tour with matches in Wellington and Auckland following eight matches in June.

"The effect of the Lions tour on international guest nights hasn't been as visible in July as it was in June," accommodation statistics manager Melissa McKenzie said. "As July last year was especially busy we didn't see as large an increase as we otherwise could have."



Motels benefited the most from the increase in international guest nights. International visitors spent 13.9 percent more nights in motels in July 2017 than in July 2016. Motel international guest nights have now been increasing for two years when compared with the same month of the previous year.

Of all the regions, guest nights increased the most in the Bay of Plenty, up 5.4 percent in July 2017 compared with July 2016. Auckland was notably flat, but this comes off July 2016 that was 8.4 percent higher than July 2015. Increases occurred in 9 of the 12 regional areas.

Quiet month in retail card spendin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Electronic card spending in retail industries fell 0.2 percent in August 2017 when adjusted for seasonal effects, Stats NZ said today. This follows a 0.6 percent fall in July 2017.

"This is the fourth consecutive monthly fall in retail card spending, which is mainly influenced by lower fuel prices over recent months," retail manager Sue Chapman said. "All the six retail industries showed only small changes, with movements less than $5 million compared with July."



Spending rose in four of the six retail industries. The largest movement was in the consumables industry, up $3.3 million (0.2 percent). The consumables industry includes grocery and liquor retailing.

Core retail spending (which excludes the vehicle-related industries) fell 0.2 percent in August 2017, after an unchanged July 2017.

Actual retail spending using electronic cards was $4.9 billion in August 2017, up $205 million (4.4 percent) from August 2016.

Values are only available at the national level, and are not adjusted for price changes.

Real time data shows dramatic variances in demand across country - New property listings fall 17.5 per cent nationally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The New Zealand housing market is showing significant regional variances in the lead up to the general election. Nationally, there has been a fall in new listings, static asking prices and muted demand* in August.

Property Asking Price - August 2017.jpg


“With inventory and demand both low, we are currently in a relatively stable price environment,” says realestate.co.nz spokesperson Vanessa Taylor.

Real time statistics from realestate.co.nz show that nationally new property listings were down 17.5 per cent.

Average asking prices were down 1.7 per cent nationally (compared with the previous month), while demand was down 8.5 per cent.


New property listings fall 17.5 per cent nationally, with upper North Island hardest hit

Property New Listings - August 2017.jpg


Statistics from realestate.co.nz show that the number of new property listings in August fell 17.5 per cent nationally compared to the same month last year. All regions were impacted except for Hawkes Bay and the West Coast which both increased.

Only 8,729 new listings were registered across the country during August.

The upper half of the North Island saw the most dramatic falls in new listings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with Auckland down 22.7 per cent, Waikato 23.2 per cent, Northland 24.0 per cent and Coromandel 37.6 per cent.


Asking prices fall in Auckland region, interest falters

“The Auckland market appears to have lost its shine when it comes to potential buyer interest and asking prices have fallen,” says Vanessa Taylor.

Property asking prices fell one per cent in August to $933,502 compared to July 2017. The last time average Auckland asking prices were at this level was September 2016 when it stood at $933,435. In June 2017, there was an anomaly drop when we saw an influx of 800 apartments come onto the market, impacting on the overall average asking price.

Property Demand - August 2017.jpg


Of the 19 regions, demand for Auckland property sat at -23.9 per cent, placing the country’s largest city at the bottom of the table.

The Auckland region also registered a 22.7 per cent fall in the number of new property listings compared to August 2016.


Asking prices “all-time highs” in five regions

In contrast to Auckland, asking prices in August were at all-time highs in five other regions across the country – namely Waikato, Wellington, Taranaki, Central Otago Lakes and the Wairarapa.


Waikato:

“The Waikato region paints an interesting picture,” says Vanessa Taylor.


“The record average asking price of $552,707 is offset by a 23.2 per cent fall in the number of new property listings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so it could be assumed that asking prices may be impacted by supply and demand pressures,” she says.

However, interest in the region (as recorded by demand) is relatively low. The Waikato region is second to bottom (above Auckland) when it comes to interest from across the country (-18.61 per cent).

Taranaki:

The Taranaki region recorded a record asking price in August of $405,105 and was also in the top three regions in terms of demand up 27.73 per cent.


Wellington and Wairarapa:

Close neighbours, the Wairarapa and Wellington regions both recorded asking price highs, but painted a different picture when it came to demand.


The Wellington region’s asking price was up two per cent to $579,243, but sat at third lowest on the demand table (above the Waikato and Auckland regions).


By contrast in the Wairarapa the average asking price was up 7.5 per cent to $430,387, while demand was also up 11.2 per cent placing it sixth of the 19 regions across the country.


Central Otago/Lakes: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the Central Otago/Lakes District broke the $900k mark in asking prices, recording a significant lift (up 9.1 per cent) from the previous month. This takes the average asking price in the region to $919,460, snapping closely at the heels of the Auckland region.


In terms of demand, the Central Otago/Lakes District just made the Top 10 list, with a 5.9 per cent increase.


*Demand: the increase or decrease in the number of views per listing in that region, taken over a rolling three-month time frame, compared to the same three-month time frame the previous year – including the current month.


Inventory of Listings - August 2017.jpg



ENDS

Glossary of terms

Being the only provider of real estate data in real time, realestate.co.nz offers valuable property market information not available from other sources.


Average asking price gives an indication of current market sentiment. Statistically, asking prices tend to correlate closely with the sales prices recorded in future months when those properties are sold. As it looks at different data, average asking prices may differ from recorded sales data released at the same time.

Inventory is a measure of how long it would take, theoretically, to sell the current stock

at current average rates of sale if no new properties were to be listed for sale. It provides a measure of the rate of turnover in the market.

New listings are a record of all the new listings on realestate.co.nz for the relevant

calendar month. As realestate.co.nz reflects 97 per cent of all properties listed through registered

estate agents in New Zealand, this gives a representative view of the New Zealand property market.

Demand: the increase or decrease in the number of views per listing in that region, taken over a rolling three-month time frame, compared to the same three-month time frame the previous year – including the current month.

Seasonal adjustment is a method realestate.co.nz uses to better represent the core underlying trend of the property market in New Zealand. This is done using methodology from the New Zealand Institute of Economic Research.

• Truncated mean is the method realestate.co.nz uses to provide statistically relevant asking prices.

The top and bottom 10 per cent of listings in each area are removed before the average is

calculated, to prevent exceptional listings from providing false impressions.



Northern Gateway Toll Road closed for maintenance work next week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NZTA.jpg

The NZ Transport Agency is advising motorists that the Northern Gateway Toll Road (SH1 between the Silverdale interchange and Puhoi) will be closed in both directions next week for important maintenance work.

 

The closure will affect the Johnstone Hill Tunnels and toll road in both directions on the nights of

Sunday, 10th September and Monday, 11th September 2017.

 

The maintenance work, which is dependent on fine weather, will be carried out between the hours of 10.00pm and 5.00am, when there are lower traffic volumes to minimise disruption to road users. 

 

Motorists are asked to follow the sign posted detour routes by using the Hibiscus Coast Highway between Puhoi and the Silverdale interchange. This will add approximately 15 minutes to journeys.

 

This work is an important part of the maintenance programme to ensure the Johnstones Hill Tunnels and the motorway is kept in a safe and resilient condition for all road users.

 

The Transport Agency apologises for any inconvenience and thanks motorists for their patience during the works.

________

lessspeed.jpg




뉴질랜드 한인 양봉협회 발족, 한인 양봉인 수입창출 도모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수정 삭제

양봉협회 발족.jpg

▲뉴질랜드 한인 양봉협회 창립기념식 단체사진

 

뉴질랜드 한인 양봉협회(회장 조요섭)창립식이 218 (토요일) 오후6시에 한인회관에서 열렸다. 이 협회는 뉴질랜드 한인들의 양봉기술교류 공동구매 등을 통해 한인양봉인의 수익 창출을 목적으로 창립되었다. 이 자리에는 현재 양봉을 하고 있거나 관심 있는 많은 교민들의 참석했다. 조요섭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인 양봉 인들의 많은 참여로 수익 창출을 위해 서로 협력하는 협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히고, 정하철영사(주 오클랜드분) Martin(Auckland beekeeping club 회장)의 창립 축사가 있었다. 문의 021 315 701


뉴질랜드 한인 양봉협회 발족, 한인 양봉인 수입창출 도모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수정 삭제

양봉협회 발족.jpg

▲뉴질랜드 한인 양봉협회 창립기념식 단체사진

 

뉴질랜드 한인 양봉협회(회장 조요섭)창립식이 218 (토요일) 오후6시에 한인회관에서 열렸다. 이 협회는 뉴질랜드 한인들의 양봉기술교류 공동구매 등을 통해 한인양봉인의 수익 창출을 목적으로 창립되었다. 이 자리에는 현재 양봉을 하고 있거나 관심 있는 많은 교민들의 참석했다. 조요섭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인 양봉 인들의 많은 참여로 수익 창출을 위해 서로 협력하는 협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히고, 정하철영사(주 오클랜드분) Martin(Auckland beekeeping club 회장)의 창립 축사가 있었다. 문의 021 315 701


‘언더도그’오클랜드 시티 FC, TP 마젬베 꺾고 클럽 월드컵 5위 등극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수정 삭제

ACFC.jpg

 

최약체로 평가되었던 오클랜드 시티 FC2009 피파 클럽월드컵 5-6위전에서 아프리카 챔피언인 콩고의 TP 마젬베를 상대로 드라마틱한 후반전 추가시간 3:2 역전승을 거두며 5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로 인해 오클랜드 시티 FC는 아마추어 클럽으로는 사상 최초로 프로팀을 상대로 승리를 두 번이나 거둔 것과 함께 상금 2백만 불의 주인공이 되었다.

 

전반 중반까지 7 1이라는 슈팅 숫자와 볼 점유율에서 압도적으로 밀리던 오클랜드 시티에게 희망의 서막이 울린 것은 전반 24분이었다. 오클랜드 시티의 공격수 대니얼 코프리브시치(Daniel Koprivcic)오프사이드 트랩을 뚫고 골키퍼와 11 찬스를 만들자, 마젬베의 무테바 키디아바(Muteba Kidiaba) 골키퍼가 페널티 박스 밖으로 뛰어나와 슬라이딩으로 막는 과정에서 핸들링 반칙을 범했다. 명백한 핸들링 반칙에 베니토 아춘비아(Benito Achunbia) 주심은 레드 카드로 퇴장을 명했다.

 

이어 5분뒤인 전반 29분에는 데자뷰와 같이 거의 동일한 그림이 연출됐다. 라이트백 아담 디킨슨(Adam Dickinson)이 올린 롱패스를 이어받은 제이슨 헤인(Jason Hayne)이 키디아바가 퇴장당한 지점과 거의 동일한 지점에서 교체 투입된 에이메 바쿨라(Aime Bakula) 골키퍼와 1:1로 맞닥뜨린 것. 하지만 헤인은 롱패스를 가슴으로 트래핑한 후 바쿨라를 가볍게 제치고 빈 골문 안으로 슈팅을 해 오클랜드 시티의 선제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마젬베도 무기력하게 무너지지는 않았다. 선제골을 내준 후 무기력하게 전반전을 마감한 마젬베는 후반전 압도적으로 볼을 점유하며 오클랜드 시티를 압박했다. 결국 후반전 15, 난두 카송고(Ngandu Kasongo)가 아크 정면 23m 지점에서 왼발로 강하게 찬 볼이 폴 고타드(Paul Gothard) 골키퍼의 키를 넘기며 왼쪽 구석에 꽂혔다.  

 

동점골을 시작으로 비로소 아프리카 팀 특유의 리듬감을 발휘하기 시작한 마젬베의 패스워크는 후반 23분 역전골로 이어졌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수비수 네 명에 막힌 마젬베 주장 마비 음푸투(Mabi Mputu)는 왼쪽 진영으로 치고 올라오던 킬리초 카수술라(Kilitcho Kasusula)에게 절묘한 힐패스를 연결시켰고 카수술라의 왼발 슈팅은 2:1 역전골로 이어졌다.

 

하지만 오클랜드 시티도 즉각 반격에 나섰다. 하프 타임에 교체 투입된 그란트 영(Grant Young)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한 것을 바쿨라 골키퍼가 블로킹했으나, 튕겨나온 볼을 선제골의 주인공인 헤인이 잡아 침착하게 골로 연결하며 스코어는 2:2가 되었다.

 

마젬베는 후반전 막판에 두 번의 천금 같은 재역전 기회를 놓쳤고 게임이 승부차기로 이어지나 싶었던 찰나, 후반 30분에 교체 투입된 리키 반 스티든(Riki Van Steeden)이 종료 직전인 후반 49분에 페널티 박스 안에서 영의 패스를 이어 받아 드라마틱한 결승골을 장식했다.

 

각본 없는 드라마의 주인공들을 승리로 이끈 오클랜드 시티의 폴 포사(Paul Posa) 감독은 "환상적인 결과다. 오늘은 오클랜드 시티 FC의 역사상 최고의 밤"이라고 말했다.

 


[업데이트] 영주권자에만 제공되던 취업 멘토링, 학생/워크 비자 등 임시 체류자에게 확대된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수정 삭제

영구 영주권자에게 제공되던 취업 멘토링 서비스가 학생 비자 등 임시 체류자에게 확대된다. Committee for Auckland는 본지의 팬시 웡 장관 인터뷰를 통해 보도된 대로 Omega라는 이름의 이민자 멘토링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이는 구직을 희망하는 이민자에게 키위 멘토를 지정, 뉴질랜드 문화에 맞는 이력서를 쓰는 소소한 것부터 장기적인 취업 계획을 세우는 것을 비롯해 구체적인 상담을 제공하는 것이다.

 

지난 한 해 동안 이 프로그램을 통해 키위 멘토의 도움을 받은 이민자는 63명이 있다. 프로젝트 매니저인 세라 랭(Sarah Lang) 씨는 불경기에서 극복하려면 취업 비자 소지자를 비롯한 임시 체류자가 더욱 오래 뉴질랜드에 머무르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임시 체류자를 한 번 잃고 나면 경제 위기가 지나간 뒤 다시 돌아올 가능성이 희박하기 때문에 애초에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랭씨는 뉴질랜드에서 일자리를 찾는 것은 "무엇"을 아는 것보다 "누구"를 아느냐가 중요하게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Omega 멘토링 프로그램이 이민자들이 대다수의 고용주가 요구하는 '뉴질랜드 현지 경험 필수'라는 고질적인 문제를 극복하는 것을 도왔다고 주장했다. 

저스틴 트레거스(Justin Treagus) 프로그램 디렉터 또한 이민자들의 오클랜드가 갖고 있는 경제적 잠재력을 충분히 발휘하려면 "특별한 능력과 자격요건"을 가진 이민자들의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이처럼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이미 이 곳에 있는 이민자들이 일을 찾는데 효과적인 멘토링 서비스를 제공해 그 효과를 극대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작년 발표된 KPMG의 조사에 따르면 오클랜드 인구 중 39%는 해외 태생으로 그 비율은 시드니, 멜번, 런던을 앞서는 세계 7위 수준이다. 또한 Committee for Auckland "성장하는 오클랜드, 성장하는 뉴질랜드"(Growing Auckland, Growing New Zealand)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바에 따르면 이민자들은 뉴질랜드에서 태어난 국민보다 유능한 자격조건을 갖췄으나, 국제적 자격을 갖춘 전자는 현지에서 교육을 받은 후자에 비해 무직이거나 능력 이하의 일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이 보고서에는 "오클랜드의 이민자 능력 이하 고용 실태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캐나다의 경우 국가간 자격 조건 상호 적용만 해결되어도 연간 41~59억의 소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재되어있다.

 

2007-2008년 사이에 현지인으로 충당할 수 없는 일자리에 고용된 외국인 숙련 근로자는 38,489명이었다. 임시 취업 비자 소지자는 2001 30,000명에서 작년 6 135,000으로 늘어난 상태다.

 

Committee for Auckland는 오메가 프로그램을 확대하기 위해 멘토가 더 필요하다고 호소했으며 멘토가 되고 싶거나 멘토링 서비스를 받고 싶은 이민자는 info@omega.org.nz로 연락할 것을 당부했다. 현재 멘토로는 데이빗 랭킨(David Rankin) 오클랜드 시티 시의회장, 마크 세인즈베리(Mark Sainsbury) Pan Pacific Travel 사장, 잰 통킨(Jan Tonkin) Conference Company 사장, 존 래그(John Wragg) ANZ National Bank 지사장 등이 있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