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한·뉴질랜드 FTA 발효 1주년 기념, 평가 및 협력 강화 도모

FTA.jpg

한-뉴질랜드 FTA 발효 1주년 기념행사 리셉션에서 참석자들이 삼삼오오 모여 자유롭게 환담을 나누고 있다.<사진=최성자기자>


굿데이 뉴질랜드 = 주뉴질랜드대한민국대사관(대사 김해용)은 한-뉴 FTA 발효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2016.11.22.(화) 14:00 오클랜드 기술대학에서 뉴질랜드의 한-뉴경제인협의회(Korea New Zealand Business Council)와 공동으로 기념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hk.jpg

         ▲김해용대서(주뉴질랜드 대한민국대사관)                                              Todd McClay(뉴질랜드 통상장관)


김해용 대사는 축사를 통해 2009년–2010년 한-뉴 FTA 협상에 참여하였던 본인의 뉴질랜드와의 특별한 인연을 소개하면서, 2015년 FTA가 발효된 지 1년 정도 경과하였고 전 세계 경제사정을 고려시 FTA의 효과를 단정하기는 이른 감이 있으나, 한-뉴 FTA는 무역 및 투자뿐만 아니라, 롤러코스터 보이 노리(Nori Roller)와 같은 시청각 공동제작물 생산, 한국의 중고등학생 뉴질랜드 방문 프로그램, 전문직 비자쿼터 확대 등 광범위한 분야의 양국 간 발전을 도출하는데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Todd McClay 통상장관은 FTA가 발효된 성과들에 대해 만족감을 표명하면서, 뉴질랜드와 한국 양국 정부가 FTA 이행에 있어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을 희망하였다

3.jpg

김학도실장(산업통상자원부)       Ryan Freer(뉴질랜드 무역협회 서울본부 본부장)    이호동국장(FTA 한국내이행지원국)



book.jpg

 

한-뉴 FTA 발효 1주년 기념행사에는 김해용대사(주뉴질랜드대한민국대사관)를 비롯하여, 뉴질랜드 측에서는 Todd McClay(통상장관), Melissa LEE(국회의원), Eric Barratt(한뉴경제인협의회 회장), John Luxton(아시아 뉴질랜드 재단 회장), Ryan Freer(뉴질랜드 무역협회 서울본부 본부장), 뉴질랜드 외교부 관계관 등이, 우리 측에서는 김학도실장(산업통상자원부), 이호동국장(FTA 한국내이행지원국)등이 참석하는 등 양국 정부 고위 관계관이 참석하였다. 


또한 뉴질랜드 아보카도협회, 녹색홍합협회, 와인업체 등이 한-뉴 FTA 효과에 대해 발표하는 등 양국 기업인들 100여명이 참석하여 한-뉴 FTA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주었다.


Cecily Lin(Regional Lead North Asia, Education NZ)은 농어촌지역 청소년 어학연수의 성공적인 결과와 동영상 및 소감문 책자 발행에 대해 소개했다.


주뉴질랜드대한민국대사관은 한-뉴 FTA 1주년 기념행사 참석자들에게 한국 관광 및 한식 관련 책자 배포 등 공공외교 활동을 통해 참석자들의 이해를 제고하였으며, 김해용 대사는 FTA 1주년 기념 리셉션을 주최하여 양국 정부관계관과 기업인들 간의 네트워킹 및 정보 교환의 기회를 제공하였다.

앞으로도 주뉴질랜드대한민국대사관은 한-뉴 FTA의 이행 및 양국 관계의 발전을 위해 뉴질랜드 정부, 단체, 기업 등과 관계 강화를 위해 지속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FTA1.jpg


한-뉴경제인협의회는 한국과 관련된 뉴질랜드 기업, 민간단체 및 정부기관 등이 양국간 경제관계 발전을 위해 자발적으로 설립한 협회로, 회원들에게 각종 정보와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하고, 양국의 경제이슈 관련 정보 교환 및 토론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1. 04Dec

    유학생 취업난, 뉴질랜드의 새로운 #1 산업, 국제관광업계를 공략하다 0 file

  2. No Image 31Aug

    ‘2018 올해의 최우수 요리교육생’으로 등극한 새내기 임은숙요리사 0 file

  3. No Image 17Jul

    [빌 잉글리쉬 총리 칼렁]미래를 보장하는 뉴질랜드 0 file

  4. 19Jun

    황금의 긴 주말을 농구의 뜨거운 열기와 함성으로 제 23회 YBA 유소년 농구대잔치 0 file

  5. No Image 02Mar

    3·1절 “그때 그 정신”이 잊혀져선 안 된다 0 file

  6. No Image 23Feb

    뉴질랜드 이북5도민연합회 회원 320여명으로 증가 0 file

  7. No Image 23Feb

    뉴질랜드 한인 양봉협회 발족, 한인 양봉인 수입창출 도모 0 file

  8. No Image 19Jan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묻다 0 file

  9. No Image 16Dec

    [총리칼럼]빌 잉글리쉬 총리, 한국 교민들의 목소리 반영될 수 있도록 헌신할 것 0 file

  10. No Image 06Dec

    돌아다니는 학교, 김혜림 3000km 테 아라로아(Te Araroa) 힘찬 출발 0 file

  11. No Image 02Dec

    한국 다문화 교육과 정책에 대한 롤 모델, 뉴질랜드 0 file

  12. No Image 24Nov

    한·뉴질랜드 FTA 발효 1주년 기념, 평가 및 협력 강화 도모 0 file

  13. No Image 18Nov

    해외 한국어교육 지원체계 개선 , ‘세종학당’으로 브랜드 통합, 뉴질랜드한국교육원 현판식 0 file

  14. No Image 17Nov

    뉴질랜드 규모 7.8 규모 괴물 지진의 여파 0 file

  15. No Image 14Nov

    쓰나미 경보 해제 0 file

  16. No Image 14Nov

    뉴질랜드 남섬 지진발생 후, 크라이스처치지역 대피 구역 발표해 0 file

  17. No Image 14Nov

    뉴질랜드 남섬 핸머 스프링, 7.5 규모의 지진 발생, 뉴질랜드 연안 지역 쓰나미 경보 발령 0 file

  18. No Image 10Nov

    [업데이트] 뉴질랜드 해군 창설 75주년 행사, 대한민국 해군 '충북함' 국제 관함식 참가 0 file

  19. No Image 02Nov

    17년간의 열정과 봉사, 고정미교사 대통령 표창 받아 0 file

  20. No Image 27Oct

    [캠퍼스탐방-ACG] 오클랜드 너머 대학 졸업생들을 위한 기회 0 file

  21. No Image 20Oct

    재외 동포들과 자녀들의 올 바른 ‘정체성’, 자긍심 고취는 공동체 번영으로 이어져(2)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