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캠퍼스탐방-ACG] 오클랜드 너머 대학 졸업생들을 위한 기회

NZMA student photo.jpg


이달 초 발표된 기술이민 점수제도의 개정으로 인해 뉴질랜드 내 기술이민자들 사이에서 영주권 취득이 어려워진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그러나 뉴질랜드 내 최고의 고등교육기관 중 한 곳은 여전히 뉴질랜드에 유학생들이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고급 학위를 취득하면서도 국제적 경력을 쌓고 장기적 영주권을 취득할 수 있는 가능성이 남아 있다고 자신 있게 말하고 있다.

 

ACG 고등교육 & 커리어 그룹의 마크 워솝 제네럴매니저는유학생들에게 이제 오클랜드 이외 뉴질랜드 도시에서 취업을 노리거나 우리의대학 학위 과정(University Degree Pathways)’를 검토해 보길 권장한다일부 학생들이 영주권을 취득하고자 하는 것을 알고 있다. 경로가 바뀌었더라도 열심히 노력한다면 여전히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Mark_Worsop.jpg

 ACG는 뉴질랜드 각지에 캠퍼스를 두고 있으며 전국적으로 고용주들과 튼튼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 워솝은 오클랜드가 뉴질랜드의 최대 도시로서 매력적이기는 하지만 다른 지역에도 흥미로운 기회가 얼마든지 있다고 강조했다.

 

“우리의 헌신적인 진로 및 취업 자문가들은 훌륭한 산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우리 그룹 내 학교를 통해 학위를 취득한 유학생들이 오클랜드 이외 지역에서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은 사례도 다수 접했다. 우리는 수 일 내 우리 학생들을 위해 뉴질랜드 도시 곳곳에 취업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며, 또한 학생들의 재배치를 돕고 추가 영어 수업 및 IELTS 준비 과정을 도입하고자 다수의 기관과 협력 중에 있다.”

 

ACG 산하 학교 중에는 뉴질랜드 최고 호스피탈리티 교육기관인 NZMA도 있다. NZMA 실비아 파크 캠퍼스에는 레벨5의 전문요리 디플로마 과정(Diploma in Professional Cookery)에서 조리를 공부하고 있는 학생이 500명 가량 재학 중이다

 이 프로그램에는 600시간의 유급 인턴과정이 포함되어 있어 학생들이 졸업 전에 취업 준비를 마치도록 돕고 있다.

 

NZMA Student - 1.jpg


‘줄리아’라는 영어 이름을 쓰는 학생 오이 인 웡은 최근 와이카토의 오코로이레 핫 스프링스 호텔(Okoroire Hot Springs Hotel)에서 셰프 드 파르티로서의 인턴과정을 마쳤다. 웡은 이 인턴과정이 오클랜드 밖에서 자신의 새로운 삶과 커리어를 시작하기 위한 좋은 기회였다며이곳은 작은 팀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직원들과 운영진도 큰 힘이 되어 주어 무척 좋다. 이곳에 있으면서 NZMA에서 배웠던 여러 가지 레시피와 기술 및 테크닉을 연습할 기회도 있었다고 자신의 경험담을 설명했다. 웡은 오클랜드 밖으로 나가는 것이 자신의 커리어 구축에 전혀 해가 되지 않았다며셰프가 되기 위해서는 열정이 가장 중요하다. 앞으로도 열심히 해서 5년 안으로 헤드 셰프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NZMA Careers Fair - 2.JPG

 

NZMA 실비아 파크 캠퍼스는 지난 20일 연례 취업박람회를 주최하여 학생들에게 오클랜드 이외 지역에서의 취업 기회를 제공하기도 했다. 박람회에는 900여 명의 구직자들과 41개의 국내 최고 호스피탈리티 및 요식업계 고용주들이 참가해 현장 인터뷰를 실시하며 네트워크 형성에 나섰다. 박람회 당일에만 70명 가량의 학생들이 일자리를 찾았고 또 다른 다수의 학생들 역시 다음 기회를 위한 고려 대상으로 낙점됐다.

 

CPG 호텔 그룹의 미셸 데이비스 인적자원 매니저는 다양한 일자리를 놓고 오클랜드에서 3, 4, 픽턴에서 3명 정도를 뽑고자 구인 활동에 나섰다. 데이비스는우리는 현재 오클랜드, 로토루아,웰링턴, 픽턴, 더니든을 포함해 뉴질랜드 각지에 백패커, 모텔, 호텔을 비롯한 9곳의 회사를 보유하고 있다. 우리는 다양한 지역에 다양한 일자리를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NZMA 취업박람회에 적합한 그룹이라고 설명했다.

 

밀레니엄 & 콥튼 호텔(Millennium & Copthorne Hotels) 역시 오클랜드 이외 관광객들에게 인기 있는 지역에서 일하고자 하는 구직자를 찾기 위해 나섰다. 린리 존스 인적자원 매니저는여름을 앞두고 베이 오브 아일랜드 지역 내 새 직원 모집에 나섰고 퀸스타운에도 새 직원을 뽑아야 하는 상황이라며우리는 전국적으로 20개의 호텔을 보유하고 있으며, 구직자들에게 취업 지역을 폭넓게 바라보길 조언한다. 관광업과 호스피탈리티는 국내 최고 소득을 보장하지만 여전히 대부분의 회사들은 좋은 직원을 구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NZMA와 같은 기관의 도움을 빌리고 있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대형 호텔 및 레스토랑 체인들이 취업박람회에 참가하면서 학생들은 오클랜드 내외로 훌륭한 취업 기회를 둘러볼 수 있었다. 호스피탈리티를 전공하고 있는 자스프릿 싱은 NZMA 취업박람회에 대해많은 다양한 호텔들이 한 곳에 모이기 때문에 여러 기관들과 이야기해 볼 수 있는 황금 같은 기회였다며 개인적으로는 호텔 취직을 바라고 있으며 특히 스탬포드 플라자(Stamford Plaza)나 밀레니엄(Millennium) 같은 곳에서 일해 보고 싶다는 싱은뉴질랜드에는 아름다운 곳이 너무나도 많다며 오클랜드 밖으로도 나갈 준비가 되어 있다고 열정을 드러냈다.


NZMA에 대한 추가 정보는Youngjin.Park@acgedu.com 으로 문의 또는 www.nzma.ac.nz 에서 확인 하면 된다.


NZMA Student - 4.jpg




  1. No Image 10Apr

    11일 고액 신권 지폐 발표, 기억해야 할 것들 0 file

  2. No Image 07Apr

    뉴질랜드 포스트, 현금 확보 위해 키위뱅크 지분 45% 매각 0 file

  3. No Image 05Apr

    헬렌 클락 UN 사무총장 후보로, 존 키 “아낌없는 응원” 0 file

  4. No Image 04Apr

    뉴질랜드 젊은 층 흡연률 지속, 임신부 흡연률도 높아 0 file

  5. No Image 01Apr

    가장 선호도 높은 국내 기업은 에어 뉴질랜드, 정유업체∙폰테라는 하위권 0 file

  6. No Image 31Mar

    '제20대 국회의원' 재외선거 1호는 뉴질랜드 최재영씨 0 file

  7. No Image 30Mar

    4월부터 영국 이민법 강화, 뉴질랜드인 영향 가능성은 0 file

  8. No Image 29Mar

    3일 일요일 새벽 2시를 기준으로 일광절약제 해제 0 file

  9. No Image 29Mar

    뉴질랜드 강 수질 점점 악화, 서명운동까지 벌어져 0 file

  10. No Image 27Mar

    7월1일부터 한국 거소증 효력상실, 30일 이상 거주 위해 입국 때 주민증 발급 0 file

  11. No Image 24Mar

    뉴질랜드 국기 안 바뀐다… 56.6%가 기존 국기 지지 0 file

  12. No Image 23Mar

    “아시안에 대한 뉴질랜드인 태도 다소 냉각” 설문조사 0 file

  13. No Image 22Mar

    오타고 치과대학, 세계 치과대학 중 12위로 선정 0 file

  14. No Image 21Mar

    뉴질랜드에서 가장 교통체증 심한 구간은 웨스트게이트-오클랜드 0 file

  15. No Image 19Mar

    윈스턴 피터즈 ‘이민 사기’ 주장에 식당 오너들 반발 0 file

  16. No Image 15Mar

    뉴질랜드 국기 교체에 관한 2차 국민투표 마감 24일-21일까지는 우체통에 넣어야 해 0 file

  17. No Image 15Mar

    기름값 수 개월 내 리터당 최대 40센트 인상 가능성 0 file

  18. No Image 14Mar

    이민성 착오로 추방당한 오페어 “유치장에서 범죄자 취급 받아” 0 file

  19. No Image 13Mar

    MH370 뉴질랜드 탑승자 가족, 말레이 항공 고소 0 file

  20. No Image 10Mar

    '2016 고국방문단 초청 대상자' 명단, 양측 도민회 합의 필요 0 file

  21. No Image 09Mar

    존 키 “곧 연간 중국인 방문자 수 100만 명으로 늘 것”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