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개천 용 만들겠다며 경제 기조 안 바꾸는 그 자신감 어디서 나오나?"

20190110_211011.jpg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가 금일 오전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서 '돌직구' 질문을 날렸다. 김 기자는 이날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의 모두발언 이후 진행된 질의응답 시간에 손을 들어 "(문제가 많은) 경제 기조를 바꾸지 않는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나"라고 질문했다.

 

김 기자는 "(대통령이) 정말 올해는 함께 잘사는 나라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 "오늘 (대통령이 낭독한) 기자회견문 모두발언을 보면 혁신성장, 공정경제를 통해서 성장을 지속시키겠다. 개천에서 용이 나오는 사회를 만들겠다, 이렇게 말씀을 하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하지만 실질적으로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 걸 대통령께서 알고 계실 것"이라며 "현실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어 있다. 국민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기자의 말이다.

 

"희망을 버린 건 아니지만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굉장하다. (물론) 대통령께선 계속 이와 관련해서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 이렇게 강조를 하신다. 그럼에도 대통령께서 현 (경제) 기조에 대해서, 그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 알고 싶다.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

 

김 기자는 질문에 앞서 소속과 성명을 밝히지 않았다. 질문이 끝나자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경기방송의 김예령 기자님이십니다"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의 대답은 냉랭했다. 그는 "정부의 경제 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우리 사회의 양극화, 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 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는 점은 오늘 제가 기자회견문 (낭독) 30분 내내 말씀드린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에 대해서 필요한 보완들은 얼마든지 해야 하겠지만, 오히려 '정책 기조는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는 말은 충분히 들었다" "(김 기자의 질문에) 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고 일축했다.

 

김 기자는 이날 오후 '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 "무례한 의도는 없었다. 왜 제가 그런 의도를 가지고 대통령께 질문하겠느냐" "대통령은 불편할 수 있으나 어려운 국민들의 여론을 대신해 최대한 질문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 기자는 "(취재를 하다 보면) 문 대통령을 사랑하고 기대하던 계층 대부분이 너무 힘들다고 답하더라" "최대한 객관적인 게 기자의 역할이자 사명이다. 그래서 단도직입적으로 여쭐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관련 기사에 댓글을 달아 김 기자를 응원했다. '듣기 좋은 소리'만 골라서 하던 다른 기자들의 질문보다, "시의적절한 질문을 시원하게 했다"고 평가했다. 이하 네티즌들의 댓글이다.

 

"김예령 기자, 가장 시원한 질문이었다. 다른 애들은 청와대 눈치보느라 할 말도 못하더만. 특히 어용방송 KBS 기자는 대통령한테 잘 보이려고 애쓰더만."

 

"각본 없는 기자회견이라며... (김 기자에 대한) 비판 웃긴다. 결국 쇼 하려는 거였는데, 김예령 기자가 한방 잘 먹였습니다. 기자가 이 정도 소신도 없으면 기자냐! 여긴 북한 아냐~ 자유대한민국이지!"

 

"소신 기자의 질문에 미꾸라지같이 대답하는 대통령 수준 한숨만 나온다!"

 

"김예령 기자 단 한 명만이 직설적으로 대통령에게 질문을 한 것이 이리도 이슈가 된다는 건, 현 정권이 민주주의를 지킨다고 볼 수 없다. 공산주의나 독재시대의 제왕적인 대통령 시대임을 반증해 준다. 뭐가 변했나. 그동안 이 나라에서."

 

"다양한 질문이 있어야 건강한 사회다. 대통령 주위에 딸랑이들의 피해 망상증 증세가 심하다. 김예령 기자 참 잘했어요. 화이팅~!"


  1. 04Dec

    유학생 취업난, 뉴질랜드의 새로운 #1 산업, 국제관광업계를 공략하다 0 file

  2. 03Dec

    김문수 "민노총이 '초법적 혁명집단'으로 변질된 과정에는 文 대통령이 한몫했다!" 0 file

  3. 27Nov

    인류의 종말 앞당기는 9대 위험 요소 0 file

  4. 27Nov

    57개大 교수 210명 "탈원전 국민 뜻 물어야" 0 file

  5. 25Nov

    이언주 “박정희 아니었으면 필리핀보다 못한 나라에서 살았을 것” 0 file

  6. 20Nov

    북한이 주도한 ‘불안한 평화’의 본질 0 file

  7. 20Nov

    ‘집단사고’가 클라우드 무너뜨린다 0 file

  8. 20Nov

    음모론자·종교 원리주의자 ‘가짜뉴스’ 더 잘 믿는다 0 file

  9. 18Nov

    범보수 진영 1위 후보 황교안의 心中에는 권력의지가 존재할까? 0 file

  10. 17Nov

    비만이 학습능력도 떨어뜨린다 0 file

  11. 17Nov

    유엔, 대북 인권결의안 14년 연속 채택 0 file

  12. 16Nov

    자율주행차의 ‘트롤리 딜레마’ 0 file

  13. 16Nov

    구심점 잃어버린 보수층 '박정희 마케팅'을 띄우다 0 file

  14. 16Nov

    문재인 만난 펜스 “수십년간 北 믿었지만 약속 깨져…실수 반복 안해” 0 file

  15. 15Nov

    파괴된 핵실험장 사찰은 코미디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9 Next
/ 7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