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뉴질랜드도 성형수술 급증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뉴질랜드 내에서도 최근 몇 년 새 성형수술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형외과 의사들은 몇 년 사이에 50퍼센트 가량 성형수술이 급증하였다고 밝혔는데, 다양한 연령의 환자들이 찾아와 ‘스스로 좋아하지 않는 부분’을 바꿔 달라고 한다는 것이다.
80대 노인들이 찾아와 미용 성형을 하고 여성들의 지방흡입 및 안면성형도 눈에 띄게 늘었으며, 게이 남성들은 코 성형을 위해, 나이든 남성들은 보톡스 시술을 위해 성형외과를 찾는 비율이 상당히 늘었다.
뉴질랜드 성형외과 파운데이션의 마틴 리즈 박사는 몇 년 새 뉴질랜드 내에서 성형수술 산업이 적기는 35퍼센트에서 50퍼센트까지 증가했으며, 성형수술을 원하는 이들은 단지 ‘리뮤에라 여성’만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많은 사람들이 성형수술을 받기 위해 모기지를 늘리고 차를 팔고 친구들에게 돈을 빌린다는 것이다. 그는 ‘이는 사람들이 얼마나 자신들의 외모에 신경 쓰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람들의 수명이 길어지고 건강한 노년기를 유지하면서 많은 이들이 나이가 들어서도 자신들의 외모에 신경 쓰게 되었다고 설명한다. 영국에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성형수술을 받는 70~80대 환자들도 꾸준히 늘고 있다. 처진 눈꺼풀 수술, 코수술, 얼굴 주름 성형 등은 이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미용성형이다. 또한 안면성형을 받는 20명 중 한 명은 남성이다.
그러나 성형외과의사들은 뉴질랜드인들은 극단적인 성형수술을 통하여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다시 태어나려는’ 경향이 강한 캘리포니아 여성들과는 달리 크게 표시가 수술로 약간의 변화를 주고 싶어하는 경향이 강하다고 말한다.
실제로 매년 4천 달러 가량을 남편 몰래 보톡스 시술에 쓰고 있는 한 여성은 자신은 더 큰 수술로 외모를 바꿔야 하는 지에 대해서는 확신할 수 없고, 친구들도 보톡스 시술과 같은 일종의 미용 성형에 대해 ‘터무니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7차 OKTA 세계대표자회의 및 워크숍 개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오는 4월26일부터 29일까지 대전광역시와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세계OKTA대표자 회의 및 워크숍이 개최된다.

매년 4월 정기적으로 한국 또는 해외에서 개최되는 대표자회의가 금년에는 대전시에서 열리게 되는데 마지막 날 29일에는 여의도 국회에서 관계 국회의원과 고위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해외동포무역경제포럼 춘계세미나가 개최된다.

세계 OKTA 각 지회에서 지회장 및 상임이사 120명이 참석하는데 뉴질랜드에서는 안 국 회장을 비롯하여 이기웅 상임이사, 정동호 상임이사가 참석하게 된다.

대전과 서울에서의 4일간의 일정은 다음과 같다.

첫째 날(26일) 서울에서 대전으로 이동하여 유성호텔 킹 홀에서 이근석 박사(OKTA부설 무역전략연구소장)의 무역전략세미나 개최

둘째 날(27일) 대전 무역박람회 관람 및 대덕백리 벤처기업과 무역상담회 개최

셋째 날(28일) 차세대무역스쿨 보고회 및 KIN 사업 설명회 개최

넷째 날(29일) 서울로 이동하여 국회 의원 회의실에서 해외동포무역경제포럼 춘계 세미나 개최

뉴질랜드산 쇠고기 햄버거 하나에 10만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뉴질랜드산 쇠고기를 사용해서 만든 햄버거가 런던의 한 레스토랑에서 하나에 55파운드(한화 10만5천3백원 정도)에 팔리고 있다고 뉴질랜드 헤럴드가 14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한 영국 신문 보도를 인용, 런던 나이츠브리지에 있는 '주마'라는 식당이 뉴질랜드산 와기유 쇠고기 200g을 넣은 햄버거와 감자 칩 하나에 55 파운드씩 받고 있다며 그 정도면 합리적인 가격이라는 게 식당 매니저의 설명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 햄버거는 런던에서도 가장 비싼 것으로 결국 한 입 분량의 햄버거 조각이 7천-8천원이나 되고 쇠고기 1kg이면 무려 44만원 선에 이르게 된다는 걸 뜻하는 것이다.

식당 주인 라이너 베커는 와기유 쇠고기 햄버거를 만들 게 된 것은 007영화의 제임스 본드인 피어스 브로스넌이 일본에서 와기유 쇠고기를 먹어보고 요청해왔기 때문이라며 햄버거는 토마토, 양파, 감자 칩 등과 함께 나온다고 말했다.

식당 대변인은 "우리들이 쓰는 와기유 쇠고기는 뉴질랜드산으로 거기에서는 소들에게 맥주를 마시게 하고 보통 소들의 몸무게 두 배가 넘는 750kg쯤 될 때까지 마사지를 해주며 키운다"고 말했다.

그는 "뉴질랜드산 와기유 쇠고기 햄버거는 집오리 간 요리인 푸아그라 못지않게 부드럽고 맛이 좋을 뿐 아니라 콜레스테롤 수치도 낮추어주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식당 매니저 러셀 노먼은 "세계 최고 질의 쇠고기라는 점을 감안할 때 55 파운드는 합리적인 가격"이라며 "스테이크로 먹거나 햄버거로 먹거나 맛에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NZ 지난 해 유학생 통해 20억 달러 벌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유학생 유입 감소로 유학산업의 침체에 대한 우려가 높은 가운데에도 유학생을 통하여 벌어들인 돈이 20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Export New Zealand에 따르면 뉴질랜드 달러의 강세 등의 요인 때문에 뉴질랜드로 유학을 오는 학생이 상당수 줄어든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유명 영어학원들의 도산과 중국 현지에서의 뉴질랜드에 대한 부정적인 보도 등 결정적으로 유학산업을 침몰시킬 수 있었던 사안들의 심각성에 비하면 타격이 크지 않았다는 것이다.
지난 해 유학생으로 통하여 뉴질랜드가 벌어들인 돈은 21억 8천만 달러에 달했다. 이는 관광업과 낙농업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수출산업으로 와인이나 뉴질랜드산 울 보다도 비중이 높다.
Education New Zealand의 로버트 스티븐 회장은 이러한 수치는 뉴질랜드에서 유학생 산업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한다. 그는 유학생 산업에 호경기와 불경기가 있을 수 있으나 유학산업이 뉴질랜드의 경제, 교육, 사회적으로 주요한 요소로 자리매김해야 할 것이라고 논평했다.
유학생을 통하여 벌어들인 수입은 이들의 학비 및 학생들이 유학 기간 동안 현지에서 소비할 것으로 예상되는 비용을 합산한 수치이다.
한편 유학생에 해당되는 수업료를 내고 뉴질랜드에서 공부하고 있는 학생 수는 102.136 명에서 84,130명으로 줄었으나 이들로 인해 뉴질랜드가 실제로 벌어들인 수입이 그리 줄지 않은 것은 랭귀지 스쿨 및 중고등학교 유학생이 줄어든 대신 전체 유학생 중 대학생의 비중이 높아진데다 대학들이 수업료를 매년 인상해 왔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 관련 단속 강화된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폴 스웨인 이민성 장관은 가짜 학위와 돈으로 거래되는 잡오퍼, 위장결혼 등에 대한 실태가 현지 언론에 보도되는 등 이민과 관련한 위조 사기에 대한 문제의식이 확산됨에 따라 이를 다루는 방식을 달리할 것을 시사하였다. 이에 더하여 스웨인 장관은 이민 관련 서류에 대한 심층적 조사와 이민성의 권위를 세울 수 있는 강화된 법 제정을 약속하고 나서 앞으로의 이민 관련 규제 완화에 대한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뉴질랜드 헤럴드 일요일판은 만다린과 캔토니즈를 구사하는 이들의 도움을 받아 2주간 위장결혼, 가짜 학위 및 돈으로 거래되는 잡오퍼 등의 거래 실태를 조사, 폭로한 바 있다(본지 113호 보도). 이 조사를 담당한 만다린-캔토니스 구사자들은 이와 같은 범죄들이 신문과 웹사이트 같은 열린 공간에서 쉽게 자행되고 있는 것에 대해 분노를 느껴 이와 같은 사실이 현지 사회에 보도되는 데 동의하고 협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웨인 장관은 이와 같은 케이스들에 대한 조사를 수행할 것이며 이를 위하여 이민성 내 관련 인력이 증강될 것이며 이들은 다양한 언어를 구사하는 이들로 구성될 것이고, 이민 관련 사기 사건을 예방을 위하여 이민 에이전트들을 자격 요건을 정하고 등록을 의무화하는 입법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법안이 마련되면 일정 자격요건을 충족시키지 않는 무등록자의 이민 관련 컨설팅은 불법행위로 간주되게 된다.
스웨인 장관에 따르면 해럴드에 보도된 바와 같은 종류의 케이스들이 강화된 서류 심사의 주요 타깃이 될 것이며 불법 행위 적발시 10만 달러 이하의 벌금과 징역 7년 이하의 처벌이 가능하다.
한편 메시대학교의 홍보부 디렉터인 디 빌링 씨는 취업 희망자의 학위의 진위 여부가 궁금한 고용주들은 대학을 통하여 조회가 가능하다 밝혔으며, 빅토리아대학교의 홍보부 디렉터 제이드 유리치 씨도 빅토리아대학에서 발행된 모든 학위는 안전하다고 강조하였다.  

Board Pagination Prev 1 ... 2312 2313 2314 2315 2316 2317 2318 2319 2320 2321 2322 Next
/ 2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