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적폐청산 외치는 文, ‘적폐왕’ 김정은과는 대화?

좌익진영의 적폐청산 논리대로라면 김정은은 사형 면하기 어려울 것

 

640Still.jpg


남북 평화 무드가 연출되는 것과 달리 정작 대한민국 내부에서는 정치적 내전이 벌어지고 있다. 문재인 정부와 좌익 진영은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은 물론, 그들의 자유주의‧시장경제 정책들까지적폐로 낙인 찍고 숙청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결국 두 전직 대통령을 비롯해 이들과 함께했던 주요 인사들은 모조리 감옥으로 끌려갔고, 정부의 요직들은 좌익 인사들이 차지했다. 이 시점에서 현 정부와 좌익 진영이우파는 적폐라는 단순한 이분법적 논리로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는게 사실이다.

 

하지만 이들이 북한을 대하는 태도는 전혀 딴판이다. 정부와 좌익 진영은 끊임없이 평화와 대화만을 외치면서우리 민족인 북한과 함께 가야한다고 주장한다. 여기서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북한은 세계 최악의 독재 체제로, 과거우리 민족인 북한 주민들을 수백만명 굶겨죽이고 살해했으며, 이는 아직까지 현재 진행형이라는 점이다.

 

호주 인권단체 워크프리재단(WFF) '2018년 세계노예지수(GSI·Global Slavery Index)'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세계에서 노예제 상황이 가장 심한 곳으로, 전체 인구 약 2600만명 중 260만명(10명 중 1명 꼴)이 노예로 살고 있다.

 

설령 박근혜 이명박 두 전직 대통령들과 이들이 해 온 모든 정책들이 좌파 정권의 말처럼적폐에 해당한다 해도, 그들의 과오가 이러한 북한 체제의적폐보다 그 정도가 심할까. ‘적폐청산논리대로라면, 북한 김정은은 사형 이하의 형벌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다. 결론적으로 문재인 정부와 좌익 진영은적폐왕과 동거라는 모순에 봉착한 것이다.

 

우리가 분명히 알아야 것은 우리가 평화를 이룰 대상이 북한 김 씨 일가와 노동당 등적폐왕이 아니라, 그들에게 핍박 받고 살고 있는 북한 주민들이라는 것이다. 현실적으로 우리가 닥친 핵 위협과 기타 등등의 사안들을 종합해 볼때, 대화의 가치를 완전 무시할 수도 없다는 주장엔 일부 동의한다.

 

그러나 스톡홀록 신드롬(인질이 인질범에게 동조하는 심리적 현상)에 빠진 인질처럼 무작정 북한 김정은만을 외쳐대는 것에는 더 이상 명분도 실리도 없다. 이젠 문재인 정부와 좌익 세력들이 진정인권사람이 먼저이라는 가치를 중시하는 것인지, 무비판적으로 북한만을 짝사랑하는 것인지, 우리 국민의 판단이 중요하게 다가온 시점이다.


  1. 03Feb

    “미르·K재단은 사익추구라더니 이제와 문화재단은 사익추구 불가능?” 0 file

  2. 24Jan

    손혜원은 구원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는가 0 file

  3. 13Jan

    이언주 "文대통령도 꼰대...경제는 '바보'에 가까워" 0 file

  4. 13Jan

    왜 육참총장은 토요일에 청와대 행정관을 만나야 했는가 0 file

  5. 13Jan

    전여옥 "가슴 철렁했던 文 기자회견... 남은 임기 40여 개월간 '다 같이 못사는 나라' 될 것" 0 file

  6. 13Jan

    "개천 용 만들겠다며 경제 기조 안 바꾸는 그 자신감 어디서 나오나?" 0 file

  7. 04Jan

    적폐청산 외치는 文, ‘적폐왕’ 김정은과는 대화? 0 file

  8. 04Jan

    파이브 아이즈의 中 화웨이 5G 봉쇄 작전 0 file

  9. 02Jan

    김태우 "조국, 모두 거짓말···민간인보고 경고한 적 없어" 0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5 Next
/ 1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