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한인커뮤니티를 위한 안전장치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지난 20112월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그로 인하여 185명이 숨졌다. 이 가운데에는 안타깝게도 한국인 유학생 남매가 포함되어 있었다. 그 후로 지진이 잠잠하더니 최근 들어 또다시 지진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뉴질랜드는 환태평양화산대에 위치해 있어 한 해에 크고 작은 지진이 무려 2만여건 발생한다.

 

인구밀도가 적기 때문에 지진으로 인한 인명피해 재산피해가 적을 것일 뿐 아마도 이 같은 지진이 도심지에서 발생할 경우 그야말로 대형참사가 될 것은 뻔하다. 최근에 발생한 지진만을 꼽아 봐도 위협적이다. 오클랜드에서도 발생했고, 웰링턴 일대에서도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아직까지 이들 지진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지만 우려가 되는 상황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할 필요가 있겠다.

 

자연재해 발생하는 것 자체를 막을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는 있을 것이다. 특히 인명피해는 얼마든지 대처할 수 있다. 물론 뉴질랜드 정부 차원에서 자연재해를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하는 로드맵이 잘 갖춰져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인커뮤니티도 차제에 안전장치 마련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하겠다.

 

예컨대 비상사태를 대비한 비상연락망을 갖추는 일이다. 예전에 논의되었던 헬프라인은 어떻게 구성되었고 어떻게 가동되고 있는 지도 궁금하다. 반드시 자연재해만을 위한 대처가 아니라고 해도 한인사회를 지켜나갈 헬프라인은 필요할 것이다. 한인커뮤니티의 안전은 한인들이 우선적으로 지키자는 의도다. 평소에는 교민들을 위한 안내 상담전화의 역할을 할 수 있고 비상시에는 비상연락망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유비무환이라고 했다. 태평할 때 환난에 대비하는 것이 지혜다. 재난대처요령에 대한 매뉴얼을 한인커뮤니티 자체적으로 만드는 것도 검토할 일이다. 비상대책기구를 구성하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다.

 

단체별로 중구난방으로는 재난대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힘들다. 일사불란한 지휘체계를 갖춘 한인커뮤니티의 비상대책기구는 분명히 유사시에 효과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이에 대한 논의를 위한 한인 단체와 유관기관이 앞장설 필요가 있겠다. 이를 계기로 한인 커뮤니티의 단결을 꾀할 수도 있는 것이 아니겠는가.

?

수당에 의존하는 생활의 청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뉴질랜드 정부가 사회복지 수당정책에 대해 환골탈태를 선언하고 나섰다. 각종 수당 제도가 일부 계층에 의해서 잘못 이용되고 있다는 판단에서 개혁의 칼을 빼어 들었다. 뉴질랜드 정부는 오는 2017년까지 수당 수혜자들을 적어도 28천 명에서 많게는 44천 명까지 줄일 계획이다.

 

이렇게 수당 수혜자를 줄일 경우 정부는 예산을 무려 16억 달러나 절약할 수 있다고 한다. 뉴질랜드 국민들 가운데 수당에 의존하면서 살고 있는 사람들은 다른 선진국에 비해 인구비당 턱없이 많다. 최근에 정부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수당을 받고 있는 실업자들 가운데 마약을 하는 사람들은 앞으로 수당을 주지 않겠다는 것이다.

 

뉴질랜드에서 직장에 취직을 하기 위해서는 대부분 의료검진을 하게 된다. 이때 소변검사를 하는데 그것은 바로 약물을 사용했는지 여부를 검사하기 위한 것이다. 만일 약물복용 여부가 드러날 경우 고용주는 고용할 수 없다는 의사를 표명하게 된다. 고용주 입장에서 약물에 의존하는 근로자를 고용하려고 하는 이들은 결코 없을 것이다. 약물이란 바로 습관성 약물, 즉 각종 마약을 말한다.

 

뉴질랜드 젊은이들이 얼마나 마약에 찌들었는지는 최근 잇따라 보도되고 있는 뉴스를 보면 생생하게 알 수 있다. 이들이 마약을 끊고 일자리를 찾아나서는 갱생의 길을 걷지 않을 경우 정부는 이들에게 수당을 줄 수 없다는 것이다. 당연한 조치라고 생각한다. 이들에게 수당을 주면 수당으로 또다시 알콜을 사거나 마리화나 등을 피우게 될 것이다.

 

이민자들 가운데 수당에 의존하는 사람들도 이 참에 곰곰 생각해보아야 할 것이다. 뉴질랜드 이민자들 가운데 상당수가 이런 저런 학교에 등록하여 학생수당을 받으면서 생활하는 예가 적지 않다. 반드시 필요한 직업교육이나 적응교육이 아니라 그냥 시간을 때우고 수당이나 받자는 생각에서 학교에 다닌다고 한다면 이는 국가적 손실이고 개인적으로도 바람직한 삶의 방식은 아닐 것이다.

 

정부가 최근 들어 학생수당을 노리고 등록하는 경향이 많은 프로그램들을 폐지시키고 있는 것은 결코 반 이민자 정책이 아니다. 뉴질랜드는 국가부채로 허덕이는 나라다. 특히 각종 사회복지 수당으로 인하여 국가부채가 더욱 늘어나는 악순환을 겪고 있다. 이런 악순환의 고리를 끊지 않을 경우 빚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이다. 뉴질랜드 사회복지정책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유지되기 위해서는 현재와 같은 불합리한 수당지급 정책을 과감하게 개혁하는 길밖에는 없을 것이다. 정부의 이 같은 단호한 의지를 읽었다면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다시 생각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

세계를 하나로 뉴질랜드 앱의 위력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수정 삭제

weeple.jpg


바야흐로 세상은 손 안에서 하나로 이어진다. 아직도 그런 세상을 경험하지 못했다면 시대를 따라잡지 못하고 있는 사람이다. 특히 사업을 하는 사람이라면 손 안에서 이루어지는 세상을 잘 읽어야만 한다. 스마트폰이 사람들의 손마다 쥐어지면서 세상은 완전히 앱의 세상 속으로 들어가고 있다. 지구촌 신경망이 이제 우리들의 손과 연결된 것이다.

 

이런 첨단세상에서 뉴질랜드 한인들의 일상생활과 사업도 자연히 바뀔 수밖에 없도록 변화하고 있다. 한인 5천만 명이라고 하지만 해외거주 한인들은 1천만 명에 달한다. 더욱이 지구촌 시대를 맞이하여 한인들의 생활권은 전세계 곳곳에 펼쳐져 있다. 최근 한민족을 하나의 네트워크로 묶는 웹이 탄생하여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이른바 한민족 네트워크 위플(weeple)이다.

 

위플은 전세계 100여 도시를 하나로 묶고 있다. 이들 100여 도시에는 한인 커뮤니티가 형성이 되어 있다. 한인커뮤니티는 물론이고 현지사회를 위플이라는 하나의 네트워크로 만들어지고 있는 중이다. 위플에는 전세계 한인 언론들이 참가하고 있다. 물론 지역별 대표적 언론들이 참여하고 있다.

 

본지 굿데이 뉴질랜드도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뉴질랜드 유일한 파트너 언론사로 위플에 가입했다. 이제 올해 안으로 위플은 100개의 도시 앱이 만들어질 것이다. 만일 사업자가 이 위플에 가입할 경우 사업자의 지도와 내비게이션, 전화번호, 주소들이 등록이 될 것이고 지구촌의 많은 사람들은 이 도시별 앱을 통하여 스마트폰 하나면 언제든지 찾아갈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사업자의 입장에서는 앱을 통하여 지구촌 1천만 명의 한인들과 연결될 수 있고, 더 나아가 한국의 5천만 국민들과도 연결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더욱이 놀라운 사실은 위플 앱에 가입할 경우 모든 서비스가 무료라는 사실이다.

 

일반 개인의 경우 위플의 타운장터를 통하여 부동산 매매, 중고차 매매, 구인구직, 생활정보를 올릴 수 있도록 되어 있다. 한 마디로 나와 세상이 한민족 네트워크 위플 앱을 통하여 연결되는 것이다. 굿데이 뉴질랜드는 새로운 첨단 스마트폰 환경에 뉴질랜드 한인언론으로 참여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할 뿐 아니라 막중한 책임감으로 열심히 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 아무쪼록 굿데이 뉴질랜드 독자들도 한민족 네트워크 위플을 통하여 새로운 세상을 경험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3 Next
/ 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