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가족 건강은 먹거리 챙기는 지혜에 달려 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지난 24일자 텔레비전 뉴질랜드(TVNZ) 뉴스에 따르면 뉴질랜드 슈퍼마켓이나 푸줏간에서 파는 고기에서 금지된 방부제가 검출되었다는 것이다. 1차산업부의 조사 결과로 밝혀진 사실인데 그야말로 충격이 아닐 수 없다.

 

최근 잇따라 대두되고 있는 뉴질랜드 청정 식품 이미지 훼손 사건은 이제 거의 한계점에 다다른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을 줄 정도다. 고기에서 검출된 방부제는 인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 과학자들의 의견인데 심지어 아스마를 유발한다고 한다.

 

뉴질랜드는 유난히 육류 소비가 많은 나라다. 육류를 이용한 소시지, 살라미, 파이 등도 서민들이 애용하는 식품이다. 우스갯소리로 고기 값이 야채나 과일 값보다 싸다는 소비자들도 있다. 마땅히 먹을 것이 없는 주부들은 으레 고기를 사서 요리를 한다. 그게 이제는 길들여진 음식소비 패턴이 되고 말았다. 그러나 건강을 위해, 특히 어린이들의 건강을 깊이 생각한다면 식생활의 패턴을 바꿔야만 할 것 같다.

 

음식과 더불어 건강식품도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만 할 것 같다. 건강식품의 범람은 이미 공해 수준으로까지 가고 있다. 특히 뉴질랜드에서 생산되는 건강식품은 그 종류도 다양할 뿐만 아니라 양적으로도 엄청나다. 그 많은 건강식품들이 다 몸에 좋은 것이기는 하겠지만 그래도 조심스러운 선택을 해야만 할 것 같다. 건강식품을 생산하는 생산자들이 모두 높은 도덕성을 가지고 있다고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신뢰할 수 있는 건강식품을 찾아서 이용하는 것이 가족 건강에 보탬이 될 것이다.

 

뉴질랜드의 주력 생산품은 먹거리다. 고기, 우유, 야채, 과일, 생선 등이 대부분이고 이들 먹거리를 가공하여 건강식품, 유제품, 통조림 등이 쏟아져 나온다. 이런 먹거리 생산라인은 매우 엄격한 규율이 요구된다. 프로세스에서 어떤 허술한 오점도 있을 수 없다. 그것은 바로 생명과 밀접한 관계가 있기 때문이다. 혹자는 먹어서 잘 소화만 시키면 된다는 식의 보리 고개 시절 이야기를 하기도 한다. 그러나 오늘날 현대인들은 못 먹어서 병이 걸리는 것이 아니며 영양이 부족해서 건강하지 못한 것은 아니다.

 

너무 먹어서, 그것도 잘못 먹어서 병이 걸리고 영양부족이 아니라 영양 과다섭취로 건강치 못한 것이다. 먹거리 생산자에게는 정직성을 요구해야 하겠고, 소비자에게는 먹거리에 대한 지혜가 요구되는 시절이다.

 

한인 이민자들은 채식 문화권에서 뉴질랜드라는 육류 문화권으로 오는 바람에 자칫 먹거리에서 오는 질병에 노출될 수도 있다. 그러니 한인들은 특별히 먹거리에 대한 높은 지식과 분별 있는 지혜를 가져야만 할 것이다. 그리고 뉴질랜드의 이미지를 생산하는 먹거리 생산자, 건강식품 생산자 등은 한결같이 정직성을 유지해야만 하겠다. 그것이 뉴질랜드를 살리는 길이기 때문이다.

?

  1. No Image 26Sep
    by 굿데이

    가족 건강은 먹거리 챙기는 지혜에 달려 있다

  2. No Image 20Sep
    by 굿데이

    봄날이 오고 있다

  3. No Image 13Sep
    by 굿데이

    그늘이 없는 이민자들의 추석이 되자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3 Next
/ 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