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오클랜드 한인 단결은 어디서 올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오클랜드 한인사회를 이야기하는 것이 이제는 부끄러운 수준에 이르렀다. 사설이라는 지면을 할애하는 것조차 부끄럽다. 이미 많은 한인들이 한인사회에 등을 돌린 지 오래다. 그런 마당에 다시 한인사회의 단결을 외치면서 그 방안을 제시한다는 게 시기를 놓쳤다는 생각도 든다. 단체마다 끼리끼리 어울리는 모습이 이제는 오클랜드 한인사회의 자화상이 됐다. 

한인사회에서 한인단체들이 모여서 협심단결하고 당면한 절박한 문제들을 머리 맞대고 상의하는 모습이 벌써 사라진 지 오래됐다. 오히려 서로 헐뜯고 비방하지 않으면 다행이다. 이제는 서로 비판하는 것도 아쉬울 지경이다. 남남이 되어 대화는커녕 부닥치려고 하지도 않는다. 외면이 대세가 됐다. 

그런 무심한 모습으로, 그리고 끼리끼리 모이는 모습으로 해를 거듭하고 있다. 한인사회는 대체적으로 각종 한인단체와 모임, 그리고 종교단체와 그룹, 동호회와 클럽 등으로 되어 있다. 모르긴 해도 이들 각종 모임들을 나열할 경우 수십 개는 족히 될 것이 확실하다. 

이들 모임들이 연합하고 한마음 한 뜻이 된다면 아마도 오클랜드 한인사회는 큰 힘을 얻게 될 것이다. 
그러나 그것을 바라고 이루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적어도 현 상황에서는 그렇다. 우리는 이 모든 단체들의 리더들에게 바라는 게 있다. 그것은 리더쉽을 발휘해달라는 것이다. 무엇을 위한 리더쉽인가는 말할 것도 없이 단결이다. 오클랜드 한인사회의 단결을 위해 리더쉽을 발휘해달라는 것이다. 

리더쉽은 결코 힘에서 나오지 않는다. 추진력은 목소리에서 나오지 않는다. 거창한 구호에서는 더욱 나오지 않는다. 겸손하고 낮은 자세에서 오히려 진정한 리더쉽이 나온다. 상대를 이해하고 자신의 생각만큼 남의 생각도 존중하는 데에서 협력의 바탕이 솟아난다. 

오클랜드 한인사회가 이런 지경에까지 이르게 된데 누구를 탓할 것도 없다. 엎질러진 물을 다시 담을 수도 없다. 하지만 앞으로 과거를 되풀이 하지 않으면 될 것이다. 오클랜드에 한인으로 산다는 것이 더 이상 부끄럽지 않아야 될 것이 아닌가? 늙어가면 갈수록 자라나는 2세들에게 부끄럽지 않는가? 

이런 식으로 해를 거듭한다면 성숙해지고 있는 한인청년들이 오클랜드 한인사회 단체들의 지도자들을 보고 '시대를 읽지 못하는 한심한 늙은이'라고 손가락질 하지 않을까? 그들의 평가가 두려워지는 요즘이다.

TAG •
?

불신의 늪에 빠진 한인사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뉴질랜드 한인사회가 상호 불신의 늪에 빠져 있다. 아니 정확하게 오클랜드 한인사회가 불신의 늪에 빠져 있다. 그 불신의 늪은 더욱 깊은 수렁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아마도 이 같은 불신의 풍조가 적어도 10년은 더 갈수도 있겠구나 하는 우려도 든다. 어쩌면 영영 치유될 수도 없지 않을까 하는 자포감도 든다.

 

그래서 그 치유방법을 제시하는 것조차 또 다른 불신과 갈등의 원인을 제공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까지 든다. 도대체 왜 이렇게 되었을까? 왜 오클랜드 교민사회는 갈갈이 찢어졌을까? 그 원인은 무엇이고 그 해결책은 무엇인가 하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아마도 이런 불신의 분위기가 지속된다면 교민사회의 활력은 급속히 떨어질 것이 분명하다. 교민사회에 불고 있는 이런 불신의 분위기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오클랜드 교민사회는 발전은 커녕 퇴보할 것이 명백하다.

 

무슨 큰일을 하겠다는 계획보다는 이제 교민사회의 불신부터 해소하는 일이 시급해졌다. 이런 불신이 해소되지 않고서는 어떤 거창한 계획도 사상누각에 불과하다. 높은 학력을 자랑한다는 오클랜드 교민사회가 이제는 안팎으로 손가락질을 받을 지경에 이르렀다.

 

불신을 해소하는 방법은 불신의 원인을 제공하지 말아야 하는 것이다. 불신을 해소하는 방법은 불신의 빌미를 제공하지 말아야 하는 것은 물론 불신의 원인을 명명백백하게 밝히면 되는 것이다. 빛이 있으면 어둠이 사라지는 것이나 마찬가지이다. 공개할 것이 있으면 공개하면 그만이다.

 

해명할 것이 있으면 서둘러 해명하면 되는 것이다. 진실은 그대로 밝히면 불신은 저절로 사라진다. 교민사회에 불고 있는 불신의 풍조는 이제 당장 사라져야만 한다. 그것의 첫 걸음은 있는 그대로, 사실 그대도 밝히는 것뿐이다. 감추려 한다면, 밝히려고 하지 않는다면, 불신의 덩어리는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이다.  오클랜드 한인사회의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는 자조 섞인 한숨이 변해서, 신바람이 나도록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서는 진실이 하루빨리 밝혀져야만 한다.

?

대한항공이 없는 오클랜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수정 삭제

대한항공에는 정기노선이 있고 부정기노선이 있다. 정기노선에는 매일 취항이 있고, 3회 취항, 1회 취항 등이 있다. 항공노선은 국가간 협약으로 결정된다.

 

대한항공은 국적기다. 호주 콴타스 항공, 뉴질랜드 에어뉴질랜드 등 모두 국적기들이다. 대한항공의 정기노선 도시에는 반드시 한국교민들이 집단 거주한다. 반대로 대한항공 정기노선이 없는 도시에는 한국교민들이 많이 살려고 하지 않는다. 살기 힘든 도시로 인식된다.

 

오클랜드는 대한항공이 매일 취항하는 도시다. 아마도 오래 전에는 부정기노선이었을 것이고, 조금 발전해서 주3회 취항, 다시 매일 취항으로 발전했을 것이다. 한때 아시아나와 복수 취항 시절도 있었다.

 

오클랜드는 교민사회가 줄어들고 있는 도시다. 복수 취항 도시에서 단독취항으로 그리고 아마도 이런 추세로 간다면 매일 취항에서 주3회 취항노선으로 강등될 것이 분명하다.

 

항공사의 요금은 항공사 마케팅 전략을 짜는 본사에서 결정된다. 지점은 그저 결정된 요금에 맞춰서 지역 서비스에 최대한 노력할 뿐이다. 항공운송은 사람과 화물로 이루어진다.

오클랜드 노선이 화물과 사람이 줄어 적자노선으로 전락할 경우 항공사의 입장에서는 취항에 대한 검토에 들어간다. 당연히 줄이거나 폐쇄할 수도 있다. 다른 국적 항공기를 이용하는 코드쉐어도 한 방편이다.

 

오클랜드가 그래도 이민자들이 살만한 도시가 되려면 국적기 매일 취항이 순조롭게 이루어져야만 한다. 어린이 노약자들이 언어장벽 없이 급하게 이용할 수 있는 직항 국적기는 반드시 필요하다.

 

만일 이런 항공조건이 만족되지 않을 경우 오클랜드는 이민자 도시로서는 2류로 전락하게 된다. 현재 대한항공의 입장에서는 오클랜드라는 교민 규모로 보았을 때 매일 취항도 버거울 수 있다.

 

최근 일부 교민들이 대한항공에 대해 요금 서비스 등을 갖고 시비하는 모습을 본다. 시비는 좋다. 소비자로서 마땅하다. 그러나 국적기라는 존재 자체를 놓고 왈가왈부하는 것을 보면서 신중하지 못한 자세라는 생각이 든다. 우리 국적기를 애용하라는 애국심에 호소하는 것이 아니라 오클랜드라는 교민사회의 경제적 위치를 보라는 것이다. 3회 취항 또는 부정기 취항의 오클랜드는 교민이 거주하는 이민자 도시로 보았을 때 2, 또는 3류 도시가 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43 Next
/ 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