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토지 분쟁과 마오리 NATIONALISM

by 굿데이 posted Apr 08, 200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수정 삭제
토지 분쟁과 마오리 NATIONALISM

Maori Nationalism.jpg

NZ Comapny를 통해 이주자들이 땅을 차지하기위해 물밀 듯 몰려오고 영국 정부는 그 통치권을 휘두르기 시작하자 와이탕이 조약에 대한 영국 정부의 저의가 실제로 나타나기 시작했고 이에 대한 마오리의 반응은 Maori Nationalism으로 이어지게 된다.


지난 호에 이미 상세히 설명하였듯 최초의 영국 정부에 대한 도전은 1843년 Nelson 근처 Wairau에서 발생하였다. NZ Company의 Te Rauparah의 땅에 대한 토목 공사에 대해 이 부족들이 무장 공격을 하였으며 Captain Arthur Wakefield와 이 지역 행정 각료는 Te Rauparah에게 무력으로 대항했으나 오히려 크게 패하고 말았다. 이 사건은 Maori 땅이 그저 쉽게 손에 넣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Pakeha에게 알려주는 신호탄이 되었다.

두번째 중요한 사건은 북쪽의 Hone Heke가 1844년 영국 국기 게양대를 3회에 걸쳐 토막내버린 사건이다. Heke는 와이탕이 조약 이전에 누렸던 지역의 번영이 자신이 최초로 서명한 그 조약 이후 사라져가는 것에 대해 분노를 품게 되었다.  조약에 의해 모든 토지 거래는 정부에 의해 이뤄져야 했는데 자금 부족으로 이 지역의 토지 거래가 말라버리기 시작했다. 게다가 토지 거래 1에이커 당 부과시킨 10실링의 세금도 너무 컸었다. 또한 무기 거래의 30%, 포도주 거래의 20% 및 1파운드의 담배에 대해 1 실링을 부과시킨 높은 관세는 베이 오브 아일랜드로 입항하던 교역선들의 발길을 끊게 만들었으며 이는 이 지역의 퇴락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분노한 Hone Heke의 저의를 가벼이 여긴 이 당시 총독 Fitzroy는 군대를 보내 전쟁을 일으켰으나 오히려 107명의 군인이 죽고 본인은 경질되었다.

영국은 식민지 통치에 아주 유능한 George Grey를 새로운 총독으로 임명하고 Grey는 1846년 1월 Heke와의 협상을 통해 전쟁을 종료시켰다.

대충 요약해서 살펴본 위의 두 사건을 통해 우리는 다음과 같은 명료한 결론을 내릴 수 있다.

1. 마오리들은 땅에 대한 소유욕에 불타는 유럽 이민자들로 이 사회가 움직여가고 있다는 사실을 직면해야 했으며 특히 북섬에서는 마오리의 자유로운 통치권을 잃어가고 있다는 사실과 영국 정부가 이 땅에 대한 새로운 힘이라는 것을 깨닫기 시작했다.
2. Wairau 지역에서의 대패로 인해 Wellington , New Plymouth 및 Nelson 지역에 거주하고 있던 Pakeha들은 정부의 군대가 여러 곳에 동시에 파병될 수는 없다는 사실을 알고있었기에 불안해 하기 시작했다.
3. 이주 정착민들은 땅을 원했으나 거저 가져가라고 놓여있는 땅은 거기 없었다.
Grey 총독은 Te Rauparaha를 체포해서 재판 없이 감금할 것과 계엄령을 선포 하에 Hutt Valley내의 마오리 땅에 NZ Company를 통해 이주한 이민자들을 정착시킴으로서 여왕의 통치권을 확립하고자 했다.

Maori의 저항을 해결하기위해 Grey 총독은 부족장들의 환심을 사는 방법도 택했다. 그는 Te Heuheu,  Te Wherowhero와 같은 전설적인 부족장들을 초대해서 극진히 대접하면서 영국 정부가 이 땅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동안 마오리 부족들의 명예심과 전통을 깊이 존중해 주겠노라고 약속했다. 또한 이 때 나누어준 보상금-실제로는 돈이 아닌 여러 가지 생활 필수품들-으로 인해 우리는 이 협상을 'Flour and Sugar Policy'라고 말한다. 한편 이민자들은 땅을 원했다. Grey 총독은 남섬, Wairarapa, Manawatu 및 Auckland 내의 거대한 땅을 사서 이 이민자들의 소원을 들어줄 만큼의 충분한 돈이 있는 재력가였다.  그러나 그에게 땅 값이라는 것은 단지 이름뿐이었다. 하여튼 땅의 소유로 인해 Pakeha의 통치권은 이 땅 곳곳에서 자리잡게 되었다.

독재자였던 Grey는 NZ Constitution Act 1852에 따라 마오리들을 보호해야 하는 정부의 방침을 무시해버렸다. 개인 토지 거래 자격을 인정하고 부족 소유의 땅을 개인적인 도움을 얻어 취하기도 하고 국회에서 마오리를 교묘히 축출하기도 했다.

거대한 땅의 소유와 끝도 없어보이는 이민자들의 유입이 결부된 Pakeha의 정치적 지배력은 마오리들의 새로운 반응을 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새로운 통치력에 대해 마오리 부족 간에 Kotahitanga(=Unification) 사상이 번져나가기 시작했다. 그들은 영국의 힘이 여왕을 중심으로 하는 Unification의 힘이라고 믿으면서 자신들도 Pakeha 세력과 대항하려면 Unification이 필요하다고 여긴 것이다. Te Whishi와 Te Rauparaha는 1853년 이 생각을 최초로 진척시켯으며 이것이 Maori Nationalism의 창시가 되었다.

Kotahitanga, 땅의 반환 및 Maori King 선출에 대한 문제들을 놓고 부족간의 회합이 연일 이어졌다. 1858년 Waikato 지역의 위대한 추장 Te Wherowhero가 최초의 마오리 왕으로 추대되었다.  그는 자신들 고유의 국기를 선정하고, 의회, 헌법, 행정, 치안을 확립했다. 그러나 왕을 세운 가장 주된 이유는 마오리 땅 전역에 걸친 자신들의 Mana Whnua(통치권)을 되찾는 것이었다.

당연히 영국 정부 측에서는 마오리 부족들의 이러한 움직임을 인정하려 하지도 않았었고 이로 인해 뉴질랜드 국토가 커다란 충돌에 휩싸이게 된다. 이것이 Pakeha측시각으로는 New Zealand War라고 부르고 Maori측 시각에서는 Land War라고 부르는 1860년 대의 내전으로 다음 호에서 보다 상세히 알아보도록 하겠다.

[필자: 김희연 오클랜드박물관 가이드]

?

  1. 영국의 식민지화 확산 및 신 유럽 주의의 결과 (2)

    -양모 산업과 골드러시- 지난 호에서 살펴보았듯, 뉴질랜드로 이주한 많은 유럽인들은 이곳을 그들이 살고 있었던 유럽 그대로 재현하고 그들의 식생활 및 생계수단도 이전과 같이 누리고자 여러 종류의 동.식물을 유입했다. 이번 호에는 그 중 하나인 축산업...
    Reply0 file
    Read More
  2. 영국의 식민지화 확산 및 신유럽 주의의 결과 (1)

    1840년 와이탕이 조약 이후 영국의 뉴질랜드 식민지화는 더욱 노골적이었으며 그 속도 또한 빨라졌다. 토지에 대한 마오리들과의 분쟁이 끊임없이 이어졌었으나 한 편으로 이미 뉴질랜드에 대한 식민지화는 마오리들에 대한 배려 없이 여러 방면에서 진행되어...
    Reply0 file
    Read More
  3. THE PROPHETIC MOVEMENTS

    뉴질랜드 Land War가 끝나면서 파케하들의 마오리 부족들에 대한 토지 몰수는 더욱 심해졌다. Waikato 지역에서는 1,202,172 에이커, Taranaki 지역에서는 1,275,000에이커, Tauranga-Opotiki 지역에서 738,000 에이커를 몰수하자 영국 정부에서 조차도 마오...
    Reply0 file
    Read More
  4. THE NEW ZEALAND WARS

    새로운 총독 Gore Brown은 마오리 부족의 왕 체제에 대해 대단히 적대적이었으며 이는 영국 여왕의 통치권에 대한 도전이라고 간주했다. 1859년 당시 북섬의 총 2천 6백만 에이커 중 7백만 에이커만이 파케하들에게 속해 있었는데 그는 마오리 부족을 협박하...
    Reply0 file
    Read More
  5. 토지 분쟁과 마오리 NATIONALISM

    토지 분쟁과 마오리 NATIONALISM NZ Comapny를 통해 이주자들이 땅을 차지하기위해 물밀 듯 몰려오고 영국 정부는 그 통치권을 휘두르기 시작하자 와이탕이 조약에 대한 영국 정부의 저의가 실제로 나타나기 시작했고 이에 대한 마오리의 반응은 Maori Nationa...
    Reply0 file
    Read More
  6. 와이탕이 조약, 그 이 후

    와이탕이 조약, 그 이 후 와이탕이 조약 서명 이후 그리 오래지 않아 유럽 정착민들과 마오리 사이에 많은 문제들이 뉴질랜드 전역에 걸쳐 발생하기 시작했으며 이는 결국 1860년대의 Land War로 이어지게 되었다. 1843년 남섬 Wairau계곡의 거대한 토지를 놓...
    Reply0 file
    Read More
  7. Waitiangi 조약(2)

    Waitiangi 조약 드디어 1840년 2월 5일, 후에 Treaty House로 알려진 Busby의 집 마당 뜰에서 회합이 이루어 졌다. 날씨는 매우 좋았으며 수많은 마오리 카누들이 각 부족의 족장들과 그 일행들을 태우고 해안으로 속속 도착했다. 유럽 선박들도 이날을 축하하...
    Reply0 file
    Read More
  8. Waitangi 조약(1)

    배경 1770년 제임스 쿡 선장이 뉴질랜드 섬을 영국의 땅으로 선포한 이후 약 50년이 지나도록 뉴질랜드를 영국에 공식적으로 속하게 하거나 영국 정착민들을 위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었다. 쿡 선장 이후 뉴질랜드를 방문했던 물개 및 고래 사냥꾼들 및 선...
    Reply0 file
    Read More
  9. 유럽인들의 정착 (2)

    <이민 선에서의 생활> New Zealand Company는 종교심이 강하고 가난하며 가족이면 더욱 좋고 근면한 사람들을 선정해서 뉴질랜드로 보냈다. 이렇게 선정된 이민자들의 고된 여정은 이민 선에 승선하면서부터 시작되었다. 영국에서부터 뉴질랜드까지는 약 4개월...
    Reply0 file
    Read More
  10. 유럽인들의 정착(1)

    James Cook 선장의 뉴질랜드에 대한 보고서가 읽혀지면서 갑자기 뉴질랜드는 유럽에서 큰 뉴스 화제가 되었다. 그는 뉴질랜드를 새로운 이주자들의 행복한 삶이 보장되는 약속의 땅으로, 마오리 사람들을 강하고, 활동적이며, 용감하고 에술적이며 호전적인 ...
    Reply0 file
    Read More
  11. 초기 유럽과의 교역 및 그 영향

    James Cook 선장이 1770년 뉴질랜드를 다시 방문하여 마오리들과 의복, 못 등을 포함하는 유럽의 물건들을 식량 및 마오리식 망토, 조각품, 그린스톤으로 된 무기나 장식품 등과 같은 귀한 진품들로 교환함으로써 교역을 시작한 이 후 1840년 와이탕이 조약이...
    Reply0 file
    Read More
  12. 초기 유럽인들의 정착과 마오리

    쿡 선장의 뉴질랜드 발견 후 선교사들은 마오리들에게 기독교를 전파하기위해 뉴질랜드로 오기 시작했다. 최초의 선교사는 영국 교회 연합 소속의 ‘Samuel Marsden’이었다. 그는 마오리들을 이미 기독교를 받아들이고 문명화되기에 충분한 ‘고귀한 민족’으로 ...
    Reply0 file
    Read More
  13. 유럽과의 접촉

    1)아벨 타즈만 폴리네시안들이 뉴질랜드로 이주하여 정착한 이후 수 세기동안 뉴질랜드는 세계 역사 속에 미지의 땅이었다. 힌두교, 불교 및 기독교가 북으로는 유럽으로부터, 인도, 중국 및 인도네시아를 휩쓸고 지나갈 때도 뉴질랜드에서는 폴리네시안들이 ...
    Reply0 file
    Read More
  14. 쿠페 후손들의 이주

    쿠페와 그 일행들은 아오테이로아의 남. 북섬을 일주하는 동안 많은 모험을 하면서 이 땅에서만 볼 수 있는 것을 몇 가지 발견하였었다. 그 중 남섬의 Arahura에서의 푸나무 (Pounamu: greenstone)의 발견과 Wairere 근처에서 날지 못하는 거대한 새, 모아 (Mo...
    Reply0 file
    Read More
  15. 멀고 먼 오세아니아를 향하여

    뉴질랜드의 역사와 문화는 기존의 마오리 역사와 문화에 유럽의 역사와 문화가 합류되어 절묘한 조화를 이룬 것으로 말할 수 있답니다. 이에 뉴질랜드 역사를 알고자 할 때는 초기 마오리의 이주로부터 시작하는 것이 마땅하다 하겠지요? 그럼 초기 마오리들...
    Reply0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